한전, AI 음성인식 고객 안내 서비스 오픈
한전, AI 음성인식 고객 안내 서비스 오픈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1.10.06 1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기요금 조회·전기고장 신고 등 음성안내 서비스 시행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한국전력(대표이사 사장 정승일)은 전기요금 조회 등을 고객이 쉽고 빠르게 확인할 수 있도록 5일부터 공공기관 최초로 ‘AI 음성인식을 통한 고객 안내 서비스’를 오픈했다.

빅스비(Bixby)가 탑재된 갤럭시 스마트폰 이용자들은 이제 전기요금을 확인할 때 한전 홈페이지에 접속해 요금내역을 따로 찾아보 않아도 Bixby를 통해 ‘한전에서 전기요금 알려줘’ 등 정보를 물어보면 음성으로 내용을 안내 받을 수 있다.

이번 서비스에서 제공되는 주요 서비스는 고객정보 및 전기요금 조회, 신용카드(삼성페이 포함) 납부, 이사요금 정산·납부, 명의변경 신청, 전기고장신고, 고객센터 연결, 가까운 사업소 안내 등이 있다.

단 고객번호 및 전기요금 등 개인정보 사항과 관련된 민원업 서비스 이용은 한전 사이버지점의 로그인 절차가 필요하다.

한전은 고객이 AI 서비스로 시간과 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모바일 기기를 통해 음성으로 전력정보를 조회하거나 직접 민원 신청을 할 수 있게 됨으로써 사업소 방문이나 고객센터 전화연결 등 고객 불편사항이 줄어들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앞으로 한전 사이버지점에 음성인식 안내서비스 전용 게시판을 운영해 고객의 개선 요청사항을 적극 반영할 예정이다. 

한전의 관계자는 “앞으로 고객의 비대면 업무환경 요구 증대에 따른 고객접점 업무의 모바일 전환 및 디지털 창구 구현을 위해 음성 AI를 활용한 다양한 전력서비스를 선보여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