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천리, 지역사회 취약계층 안전지킴이 나서
삼천리, 지역사회 취약계층 안전지킴이 나서
  • 박병인 기자
  • 승인 2021.10.06 16: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인 지역 독거노인 1,500여 세대 대상 가스·소방 안전용품 지원
‘지역사회와 함께 하는 재난(화재) 예방활동을 위한 업무협약’ 후 삼천리, 한국가스안전공사 경기지역본부 등 관계자들이 모여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지역사회와 함께 하는 재난(화재) 예방활동을 위한 업무협약’ 후 삼천리, 한국가스안전공사 경기지역본부 등 관계자들이 모여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박병인 기자] 종합에너지기업 삼천리가 6일 국민건강보험공단 인천경기지역본부에서 한국가스안전공사 경기지역본부, 국민건강보험공단 인천경기지역본부, 한국재가노인복지협회, 한국재가장기요양기관정보협회 등과 ‘지역사회와 함께 하는 재난(화재) 예방활동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이번 협약은 인구 고령화가 가속화되면서 지역사회 내 독거노인 가정이 지속 증가함에 따라 사용자의 부주의로 발생할 수 있는 가스 및 화재 관련 안전사고를 사전에 예방하고자 체결됐다. 경기도 13개 시와 인천광역시 5개 구에 도시가스를 공급하는 삼천리는 국민건강보험공단, 한국재가노인복지협회, 한국재가장기요양기관정보협회와 합동으로 경인 지역의 경제적 여건이 어려운 독거노인 1,500여 세대를 발굴하고 연말까지 한국가스안전공사와 함께 재난 안전용품을 지원하는 데 나설 계획이다.

국내 최대 도시가스 기업인 삼천리는 가스를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가스사고 예방을 위한 가스타이머콕 설치를 지원한다. 가스타이머콕은 사용자가 미리 설정해둔 시간이 되면 가스 밸브를 자동으로 차단해주는 안전장치로써 가스 밸브를 잠그지 않아 발생할 수 있는 과열 화재를 예방하는 데 효과적이다. 

더불어 국민건강보험공단, 한국재가노인복지협회, 한국재가장기요양기관정보협회는 가정에서 화재가 발생할 경우 이를 신속히 인지해 조기에 대응할 수 있도록 화재 감지기와 가정용 소화기를 함께 보급한다.

삼천리의 관계자는 “이번 협약을 바탕으로 가스 및 소방 안전용품 지원, 가스시설 안전점검 등을 적극 시행해 재난 사각지대에 놓인 취약계층이 보다 안전한 환경에서 편안한 생활을 누릴 수 있도록 돕는 데 최선을 다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삼천리는 소외계층의 에너지 복지 증진을 위한 사회공헌활동 ‘가스안전 사랑나눔’을 지속 전개해 오고 있다. 노후 배기통, 보일러, 가스렌지 등의 가스기기를 무상으로 점검, 보수, 교체해주고 가스타이머콕 설치를 지원하며 지역사회의 안전한 가스사용 환경 조성에 이바지하고 있다. 

앞으로도 삼천리는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나눔상생 경영을 실천해 ESG 경영 실현에 한발 다가가며 국민에게 ‘사랑받는 기업’으로 거듭나는 데 다양한 노력을 기울일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