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에너지공사, 난방방식 전환해 탄소배출권 확보
서울에너지공사, 난방방식 전환해 탄소배출권 확보
  • 류희선 기자
  • 승인 2021.10.08 0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동주택 14개소 지역난방 전환 감축사업 결실

[투데이에너지 류희선 기자] 서울에너지공사(사장 김중식)가 건물부문 난방방식 전환 온실가스 감축사업의 실적을 인증받아 총 5만4,000톤의 배출권을 확보했다.

이번에 인증된 온실가스 감축실적은 신월시영아파트 등 14개 공동주택단지에서 5만3,727tCO₂-eq(이산화탄소상당량톤)이다. 현재 KOC시세로 약 15억원 규모이다. 

특히 해당 사업은 기존 중앙난방방식에서 지역난방방식으로 전환한 공동주택단지와 공사가 공동 추진한 사업으로 공동주택이 직접사업자로 참여해 배출권 수익을 함께 공유하고 정부로부터 인증받은데 있어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새로운 비전을 제시한 것에 대해 의의가 크다.

서울에너지공사는 다양한 온실가스 감축사업 발굴을 통해 승강기 회생제동장치 보급, 복지시설 태양광 발전사업, 탄소상쇄숲 조성 등 온실가스 감축사업을 추진 중이며 연내 환경부의 승인·인증을 받아 약 146tCO₂-eq 감축실적을 달성한다는 계획이다.

김중식 서울에너지공사 사장은 “서울시는 건물부문 온실가스 배출비중이 68.2% 차지하고 있어 다양한 건물부문의 온실가스 감축이 필요하다”라며 “이번 건물부문의 배출권 인증 성과는 출범 이후 서울시의 온실가스 감축목표 달성 및 공사의 ESG경영을 향해 걸어온 행보의 대표적인 결실이라 할 수 있다”고 전했다. 

이어 김 사장은 “앞으로도 서울시의 에너지, 기후위기 대응을 선도하는 기관으로서 다양한 분야의 감축사업을 발굴‧확대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