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소중립 이행 위해 LPG 中企 징검다리 활용해야”
“탄소중립 이행 위해 LPG 中企 징검다리 활용해야”
  • 조대인 기자
  • 승인 2021.10.13 12: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봉완 LPG판매協 전무, NDC 상향 간담회서 제안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2030 온실가스감축목표(NDC) 상향(안)’ 논의를 위한 간담회에 참석한 LPG를 비롯한 관련 중소기업 관계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2030 온실가스감축목표(NDC) 상향(안)’ 논의를 위한 간담회에 참석한 LPG를 비롯한 관련 중소기업 관계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조대인 기자] “탄소중립 이행을 위해 LPG를 중소기업 징검다리로 활용하는 방안을 검토해 줄 것을 기대합니다”

나봉완 한국LP가스판매협회중앙회 전무는 중소기업중앙회와 2050 탄소중립위원회 주최로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2030 온실가스감축목표(NDC) 상향(안)’과 관련한 중소기업계 간담회에 참석해 이같이 발언했다.

대표적인 소상공인 업종인 LPG판매업은 정부의 지속된 도시가스 보급 확대정책 영향으로 최근 10년동안 LPG수요가 50% 감소했으며 수요 감소에도 불구하고 판매소당 최소 1억5,000만원 이상 투자해야 허가를 받을 수 있으며 매년 수천만원의 고정비를 감수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전국 LPG사용가구는 375만가구인데 4,550개 판매소와 1만4,200여명의 종사자가 1만5,000대의 경유트럭으로 LPG를 공급하고 있어 이를 청정 연료인 LPG화물차로 예산지원을 통해 탄소중립 징검다리로 활용할 것을 제안했다.

코로나19로 매출이 40% 이상 감소해 경영위기업종으로 중소벤처기업부의 희망회복자금 지원을 받는 실정이며 탄소중립을 앞두고 화물차 구입 및 유지비용 증가, 수소 및 전기화에 따른 LPG공급물량 급감이라는 이중고를 겪고 있는 실정이라고 어려움을 토로했다.

해외 각국에서는 LPG를 온실가스 저감 대체연료로 지정하고 LPG보급을 위한 다양한 지원정책을 추진하고 있는 만큼 LPG화물차에 대한 예산 지원 확대 등을 통해 중소제조업 경쟁력 제고와 LPG판매업과 같은 소상공인의 생존권 보장을 위한 대책을 마련해 줄 것을 요청했다.

자본력이 풍부한 대기업과 달리 중소기업은 이같은 지원없이 탄소중립 추진은 경쟁력 악화와 대표 소상공인인 LPG판매사업자의 생존권을 위협할 뿐이라고 지적했다.

특히 LPG사용자는 대기업인 도시가스가 배관투자를 기피하는 열악한 지역에 집중된 점을 감안해 설치비용 지원을 위한 법적 근거마련, LPG안전관리 노하우와 거래처 정보 등과 같은 네트워크를 활용해 신재생 에너지 소비자 안전관리 등으로 LPG판매사업자의 사업전환을 지원하는 방안에 대한 검토도 해 줄 것을 요청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