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채 2조2,705억원 증가예상 석탄공사, 거듭나야”
“부채 2조2,705억원 증가예상 석탄공사, 거듭나야”
  • 조대인 기자
  • 승인 2021.10.15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성환 의원, 폐광대책비 1,625억원 달해 국가재정부담 가중

[투데이에너지 조대인 기자] 2025년 부채규모가 2조5,705억원까지 늘어날 것으로 전망되는 대한석탄공사가 조기폐업 후 에너지전환 성공 모델로 거듭나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국회 산업자원통상중소벤처기업위원회 김성환 의원은 15일 국회에서 열린 석탄공사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대한석탄공사를 조기 폐업하고 정의로운 에너지전환의 모범사례로 ‘환골탈태’ 해야한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국내 석탄산업 규모는 4.4% 수준으로 지속적으로 축소돼 왔다.

석탄산업의 원가부담 증가에 따라 석탄공사 부채 증가 속도도 빨라지고 있는 상태다.

석탄공사에서 발표한 ‘2021~2025년 중장기 재무관리 계획’에 따르면 올해 부채는 2조2,078억원에 달하고 2025년 2조5,705억원까지 늘어날 전망이다.

석탄공사는 지난 ’16년 폐업계획이 발표했으나 지역주민들의 반대로 무산된 바 있다.

정부는 지난 2016년 6월 석탄공사의 기능조정 방안을 발표하고 감산 및 감원을 추진 중이다.

이에 따라 2017~2020년까지 폐광대책비로 지급된 정부 지원금만 1,624억원에 달한다.

김성환 의원은 “기후위기 대응이 시급한 상황에서 석탄산업은 쇠퇴할 수 밖에 없다”라며 “완전자본잠식에 빠진 석탄공사는 회생 가능성이 없는 상황에서 사업정리가 빠를수록 국가 재정의 부담이 감소할 것”이라고 조기 폐업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어 김 의원은 “장성, 도계, 화순 3개 광업소의 노동조합원과 지역주민들은 폐업에 앞서 대체산업 육성을 요구하고 있다”라며 “올해부터 관계기관 TF를 구성해 폐광시점과 전환방안 등을 논의 중이지만 석탄공사의 소극적인 태도로 지지부진한 상황이고 퇴직금과 폐광대책비를 개별지급하는 것에 그치치 않고 새로운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생산적인 방향으로 활용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태백시는 균형발전특위 도시재생사업으로 ECO JOB CITY 사업을 추진 중인데  장성광업소는 태백시 요청에 응해 제2수갱부지를 매각하고 해당 사업에 협업하고 있다”라며 “스마트팜과 산림바이오매스 사업으로 지역주민들의 대체 일자리를 창출하고 에너지 자립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석탄공사는 태백시와 장성광업소 협업 사례를 검토해 노동조합과 정부 부처 설득에 적극 나서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김 의원은 “올해 7월 석탄공사의 산림뉴딜 전환을 위한 연구용역 결과에 따르면 석탄공사의 보유임야를 활용해 산림바이오매스 사업으로 전환할 경우 예상되는 연 매출이 654억원에 달하고 4만6,126명의 일자리 창출도 기대된다”라며 “연구결과를 면밀히 검토해 하루빨리 폐업 계획을 마련하고 일자리 대책과 지역경제를 종합적으로 고려한 에너지 전환 사업모델을 꾀해야 할 것”이라고 석탄공사의 정의로운 전환을 주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