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獨, 수소경제 연구협력 탄소중립 ‘앞장’
韓·獨, 수소경제 연구협력 탄소중립 ‘앞장’
  • 유정근 기자
  • 승인 2021.10.15 16: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국 수소분야 현황 공유···기술개발 확대방안 모색
한독 수소 컨퍼런스 참석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한독 수소 컨퍼런스 참석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유정근 기자] 한국과 독일이 수소경제 관련 연구·기술협력을 기반으로 양국 탄소중립 실현에 나선다.

수소융합얼라이언스(회장 문재도, 이하 H2KOREA)는 14일 밀레니엄 힐튼 서울에서 한국과 독일 정부 후원으로 프라운호퍼 한국대표사무소 등 양국 산·학·연 대표기관과 2021 한독 수소 컨퍼런스를 공동 개최 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날 컨퍼런스는 한국과 독일 정부가 지난 2019년 한·독 에너지 파트너십을 체결한 이후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로 개최되는 행사로 양국 정부와 수소분야 산·학·연 전문가들이 수소경제, 수소기술에 대한 현황을 공유하고 협력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문재도 H2KOREA 회장은 개회사로 “한국과 독일을 비롯한 전 세계 주요국이 선언하고 있는 탄소중립은 미래 인류 생존을 위한 글로벌 패러다임”이라며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서는 수소에너지의 이용 확대를 촉진해 수소경제로의 신속한 전환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한 문재도 회장은 “한국과 독일은 기술강국으로서 수소경제 기술개발을 위해 정례적 정보교류와 협력의 장을 마련하는 것은 매우 시의적절하다”라며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로 개최되는 오늘 컨퍼런스는 양국 간의 실질적 수소협력 관계를 견고히 하는 기반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미하엘 라이펜슈툴 주한독일대사는 “기후변화 대응에 핵심기술인 그린수소가 활성화되기 위해선 국제협력이 매우 중요하다”라며 “이번 컨퍼런스는 양국 간 교류의 중요한 축이며 과학과 비즈니스 분야에서의 협력이 더욱 강화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복철 국가과학기술연구회 이사장은 “한국과 독일이 수소분야의 협력을 강화해 나간다면 수소경제로의 진입은 물론 탄소중립도 앞당길 수 있을 것”이라고 양국 수소분야에서의 연구개발 협력 촉진을 기원했다.

박병관 프라운호퍼 한국대표사무소 대표는 “기후변화 위협 극복과 조속한 탄소중립 실현 및 수소경제 구현을 위해 전세계적 협력이 요구되는 시점에서 기술 강국인 한국과 독일이 협력 논의를 지속적으로 강화해야 한다”라며 “올해로 두 번째를 맞이한 컨퍼런스는 수소경제 현황 공유와 나아가 협력을 도모하는 플랫폼으로 자리매김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또한 박병관 대표는 “양국 정부도 수소경제 실현을 위해 무엇보다 국제협력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강경성 산업통상자원부 에너지산업실장은 “민간기업 중심으로 해외에서 생산하는 청정수소를 국내에 도입하는 프로젝트를 진행할 계획”이라며 “수소경제에 국제적 협력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토르텐 헤르단 독일연방경제에너지부 에너지정책실장은 “수소경제 구현을 위한 청정수소의 수입은 매우 중요한 과제이며 독일 수소정책에서도 국제협력은 큰 축을 담당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이날 컨퍼런스에서는 글로벌 탄소중립 정책 동향과 수소경제의 역할을 주제로 한 기조강연을 시작으로 양국 수소 정부부처와 산·학·연 전문가들은 양국 △정책방향과 목표 △시장 전망 △R&D 협력 활동 △산업·연구개발분야의 주제발표가 진행됐다.

또한 한·독 수소기술 협력방안을 주제로 박진호 한국에너지공과대학교 부총장이 좌장으로 정부부처, 산업계, 연구계 전문가가 참여한 패널토론이 이어졌다.

박진호 부총장은 “한국과 독일 양국이 수소 기술에 각각의 강점으로 같은 지향점을 갖고 있다”라며 “양국 정부와 기업, 연구기관 간의 긴밀한 협의와 협력이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고 제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