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상풍력, 부산서 최우선 추진해야”
“해상풍력, 부산서 최우선 추진해야”
  • 송명규 기자
  • 승인 2021.10.18 10:52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사포해상풍력추진위, 발전 촉진 집회 개최
청사포 해상풍력 추진위원회 관계자들이 부산 해운대구에서 해상풍력발전을 촉진하는 집회를 열고 있다.
청사포 해상풍력 추진위원회 관계자들이 부산 해운대구에서 해상풍력발전을 촉진하는 집회를 열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송명규 기자] 청사포 해상풍력 발전사업 추진위원회는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탄소중립과 에너지전환을 부산의 정치와 행정의 최우선 의제로 설정하고 해상풍력 발전을 신속하게 추진할 것을 촉구했다.

청사포 해상풍력 추진위는 17일 부산시 해운대구 NC백화점 앞에서 해운대 구민들과 함께 해상풍력 발전 촉진을 위한 집회를 열고 “현재 전 세계는 탄소중립과 에너지전환을 국가정책의 최우선 과제로 삼는 ‘기후정치’ 체제에 들어가 있다”라며 “이에 대응한 국가적 정치체제를 만들어내지 못하면 기후위기는 결국 국가적 파멸을 가져올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청사포 해상풍력 추진위는 “기후위기는 이제 회피하기 어려운 현실이자 미래이며, 재생에너지 비중의 확대는 전세계적 흐름”이라며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탄소중립과 에너지전환의 국가적 과제로 추진되는 청사포 해상풍력사업을 신속하게 추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기후변화에 관한 정부 간 협의체(IPCC)는 지난 8월 ‘6차 기후변화 평가보고서 보고서’를 발표하고 ‘지구가 생태적 파국 없이 감당할 수 있는 기온상승한계 1.5°C 돌파 시한이 지난 2018년 나온 특별보고서’의 예측보다 10년 이상 빨라졌다'고 밝힌 바 있다.

추진위에 따르면 오는 11월 영국에서 개회될 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6)에서 탄소감축 이행수단으로 널리 쓰이는 배출권거래제(ETS)가 강화되고 탄소국경세(CBAM; 유럽연합의 탄소배출기준을 만족시키지 못한 국가의 수출제품에 유럽연합 역내 생산제품과의 탄소비용 차액을 관세로 부과)가 신설돼 시행될 예정이다.

추진위는 “청사포 해상풍력을 놓고 부산의 일부 시·구의원들이 정치적 유불리만 따져 여론에 편승하고 갈등을 조장하는 것은 전 세계적 기후위기대응에 역진하는 무지하고 무책임한 행위”라며 “기후위기 해결을 위해 시민들의 정치 참여가 중요하며 미래세대와 우리 사회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해 기후위기 대응에 소극적이거나 나아가 기후위기 대응을 훼방하는 기후악당 정치인들을 퇴출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연간 약 10만MWh의 친환경 청정에너지를 생산하는 40MW 규모의 청사포 해상풍력단지는 부산시의 2020년도 연간 가구 평균 전력 사용량(2,837kWh) 기준으로 약 3만5,000세대가 연간 사용할 수 있는 전력량이다. 탄소감축효과는 동백섬 300배, 여의도 15배 규모에 30년생 소나무를 빼곡히 심은 것과 같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종래 2021-11-07 09:22:26
ㅋㅋ 1.2km 뺐네. ㅋㅋ 인간이냐 집 바로 앞에 설치하게
기자 양반 니 집앞이면 할래?? 어느 정도야 하지…

조자룡 2021-10-19 22:58:16
조자룡이다 해운대는 내가지킨다 해운대 망치지 마라 아름다운 해운대를 거대풍력 공장으로 만들지마라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