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인터, 말레이시아 해상 광구 탐사운영권 획득
포스코인터, 말레이시아 해상 광구 탐사운영권 획득
  • 유정근 기자
  • 승인 2021.11.02 1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탐사기간 4년 개발·생산기간 24년 보장
조준수 포스코인터내셔널 E&P사업실장, 주시보 대표, 이흥범 에너지본부장(좌부터)이 말레이시아 페트로나스와 해상광구 생산물분배계약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조준수 포스코인터내셔널 E&P사업실장, 주시보 대표, 이흥범 에너지본부장(좌부터)이 말레이시아 페트로나스와 해상광구 생산물분배계약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유정근 기자] 포스코인터내셔널(대표 주시보)이 천연가스 시장에 대한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기업들의 각축전을 뚫고 천연가스 부존 가능성이 높은 말레이시아 해상 광구 탐사운영권을 획득하며 미얀마에 집중돼 있던 에너지사업 지도를 넓혔다. 

이는 글로벌 경쟁사들을 제치고 E&P(Exploration&Production) 사업역량을 국제적으로 인정받은 쾌거로서 미얀마에 이어 제2의 자원개발 신화에 도전하는 신호탄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동남아시아 최대 국영 석유회사인 말레이시아 페트로나스(PETRONAS)와 말레이반도 동부 천해 PM524 광구 생산물분배계약을 체결했다고 1일 밝혔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지난 8월 국제 입찰로 PM524 광구 탐사권 낙찰사로 선정된 이후 말레이시아 정부 및 페트로나스 차리갈리(PETRONAS Carigali Sdn Bhd, 페트로나스 지분 100% E&P 자회사)와 생산물분배계약 세부조건에 대한 조율을 거쳐 생산물분배계약을 체결했다. 이에 따라 운영권사인 포스코인터내셔널이 지분 80%를, 페트로나스 차리갈리가 지분 20%를 보유하게 된다.

생산물분배계약은 탐사 성공 시 생산되는 원유와 가스 일부를 계약자가 투자비 회수 목적으로 우선 거둬들인 뒤 잔여분을 정부와 계약자가 일정 비율로 나눠 가지는 방식이다. 동남아시아 등 주요 산유국에서 보편적으로 적용되는 계약형태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광구운영권을 포함한 4년의 탐사기간과 24년의 개발 및 생산기간을 보장받았다. 이에 따라 2024년까지 3D 인공지진파 재처리 등 최신 기술을 통해 광구의 유망성을 평가하고 2025년부터 탐사시추를 통해 가스 발견에 나서 가스 발견 시 말레이시아 내수 판매를 계획하고 있다.

PM524 광구는 말레이시아의 수도 쿠알라룸푸르가 위치한 말레이반도의 동쪽 해상 수심 50~80m인 천해 지역에 위치하며 면적은 4,738km²다.

또한 PM524 광구 내부와 인근에는 페트로나스가 운영하는 다수의 가스전이 존재하고 파이프라인을 통해 육상 터미널로 가스를 공급하고 있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PM524 광구에서 가스전 탐사에 성공할 시 인근 생산 설비를 활용한 연계 개발도 검토하고 있다. 실현될 경우 가스전 초기 개발비 및 개발 기간도 단축할 수 있는 장점이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주시보 포스코인터내셔널 대표는 “말레이시아 정부는 2050 탄소중립 선언과 함께 국영석유사인 페트로나스 주도로 친환경에너지 기술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라며 “양사의 공동 목표인 탄소중립 달성을 위해 파트너십을 확대하고 가스전을 활용한 CCS(탄소포집·저장), 그린·블루수소 생산 등을 통해 포스코그룹 전체가 그리는 탄소중립 계획에 첨병 역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