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公·하나은행, E바우처플러스 울산프로젝트 추진
에너지公·하나은행, E바우처플러스 울산프로젝트 추진
  • 송명규 기자
  • 승인 2021.11.04 15: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1,000만원 기탁
최진규 한국에너지공단 에너지복지실장, 박홍철 하나은행 울산지역본부장, 강학봉 울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 사무처장(우부터)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최진규 한국에너지공단 에너지복지실장, 박홍철 하나은행 울산지역본부장, 강학봉 울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 사무처장(우부터)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송명규 기자] 한국에너지공단(이사장 김창섭) 및 하나은행 울산지역본부(본부장 박홍철)는 4일 울산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2021 에너지바우처 플러스 울산 프로젝트’를 위한 기탁금 1,000만원을 전달했다.

‘에너지바우처 플러스 울산 프로젝트’는 에너지바우처 플러스(+) 사업을 고도화해 울산지역 에너지 소외계층 집중 발굴 및 지원을 위해 울산시, 에너지 유관기관, 지역 민간기업이 함께하는 원스톱 에너지복지 서비스이다.

이번 기탁금은 하나은행 후원으로 마련됐으며 에너지바우처 제도의 최일선을 담당하고 있는 울산시 읍·면·동과 협력해 발굴한 울산지역 에너지복지 사각지대 100여 가구를 위해 사용될 예정이다.

공단은 해당 가구를 대상으로 울산 사회복지공동모금회, 밀알복지재단, 에너지유관기관, 울산시 등과 협력해 에너지 취약계층을 위한 냉·난방기기(전기장판, 선풍기 등)를 지원할 예정이다.

더불어 희망하는 가구를 대상으로 한국전기안전공사 울산지사 및 한국가스안전공사 울산본부와 협력해 전기안전검사 및 가스안전점검도 시행할 예정이다.

최진규 한국에너지공단 에너지복지실장은 “어려운 시기에 큰 기부를 결정해 주신 하나은행 울산지역본부에 감사드린다”라며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해 에너지 취약가구의 에너지 이용 환경이 더욱 힘들어진 만큼 신속한 냉·난방기기 지원과 전기·가스시설 안전점검을 통해 취약계층의 에너지 사용에 보탬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