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자원公·기술보증기금, 물산업 中企 지원
수자원公·기술보증기금, 물산업 中企 지원
  • 송명규 기자
  • 승인 2021.11.08 1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조달시장 신규 진입·금융비용 감소 기대
이준근 한국수자원공사 그린인프라부문 이사(좌)와 김영춘 기술보증기금 이사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준근 한국수자원공사 그린인프라부문 이사(좌)와 김영춘 기술보증기금 이사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송명규 기자] 한국수자원공사(사장 박재현)는 기술보증기금(이사장 정윤모)과 5일 대전 한국수자원공사 본사에서 깨끗한 물 공급과 물산업 영위 우수 중소기업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양 기관이 상호 유기적인 협력체계를 구축해 물산업 우수 중소기업을 지원해 데스벨리 극복을 통한 기업의 사업화와 경쟁력 강화를 돕기 위해 추진됐다.

이번 협약체결을 바탕으로 한국수자원공사는 기술보증을 필요로 하는 기업 또는 공공구매 특례보증 수요가 있는 기업을 기술보증기금에 추천할 계획이다.

이후 기술보증기금은 한국수자원공사가 추천한 기업에 대한 검토를 통해 우대보증 및 공공구매 특례보증 지원, 기보벤처캠프 추천, 기술이전 및 보호, 컨설팅 제공 등 다양한 지원방안을 모색한다.

이 밖에도 양 기관은 우수기술기업의 전문교육 및 기술이전 등 공동사업 발굴을 위해 노력하며 물산업의 성장 및 발전 지원을 위한 협력을 이어갈 예정이다.

이를 통해 우수한 기술을 보유하고 있으나 실적 및 담보 등의 부족으로 경영자금 조달에 어려움을 겪고 있던 물분야 중소기업은 기술보증기금의 보증지원에 따른 채권기관의 신용위험 감소로 대출 취급이 용이해질 전망이다. 또한 보증료 감면 등에 따라 금융비용 감소에도 도움을 받게 된다.

수자원공사는 2017년부터 체계적인 중소벤처기업 육성정책 시행을 위한 전담조직을 운영하며 창업부터 해외 진출까지 중소벤처기업의 성장 전 주기에 걸쳐 맞춤 지원을 추진해왔다.

물분야 중소벤처기업에 테스트베드 제공을 통한 기술검증, 기술컨설팅 등 체계적이고 공정한 기술개발 지원 프로세스를 운영하고 중소기업과 동반 해외 시범사업 진출, 비즈니스 상담회 등 차별화된 수출전략으로 중소기업의 해외 판로개척도 적극 지원 중이다.

이러한 상생 협력에 대한 성과를 인정받아 11월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표창을 받았으며 2020년에는 공기업 최초로 ‘자상한 기업’에 선정, 동반성장주간 성과공유부문 대통령 표창을 받았다.

이준근 수자원공사 그린인프라부문이사는 “수자원공사는 대한민국 대표 물 종합 플랫폼 기업으로서 물분야 중소기업 육성을 위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며 “앞으로도 중소기업과 상생을 통한 사회적 가치 실현을 위해 다양한 지원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