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公, 세계 최초 LNG 냉열 기반 데이터센터 구축 추진
가스公, 세계 최초 LNG 냉열 기반 데이터센터 구축 추진
  • 박병인 기자
  • 승인 2021.11.22 16: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T와 LNG 냉열 활용 데이터센터 사업 개발 MOU
이승 한국가스공사 부사장(우)이 LNG 냉열활용 사업개발 업무협약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승 한국가스공사 부사장(우)이 LNG 냉열활용 사업개발 업무협약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박병인 기자] 한국가스공사(사장 채희봉)는 지난 1일 KT(대표 구현모)와 ‘LNG 냉열활용 사업개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서울 송파구 KT 사옥에서 열린 이날 행사에는 이승 가스공사 부사장, 신수정 KT 부사장 등 양 기관 관계자 10여 명 등이 참석했다. 

이번 MOU로 양사는 △LNG 냉열 활용 데이터센터 사업성 검토 △기술 안전성 검증 △국내외 사업 개발 등 다양한 분야에 대해 긴밀히 협력하기로 했다.

데이터센터는 IT 서버를 일정한 공간에 모아서 통합 운영·관리하는 시설로 운영 시 많은 열이 발생함에 따라 이를 냉각하는 데  데이터센터 사용 전력의 약 30%를 사용하고 있다. 

이번에 가스공사는 KT와 세계 최초로 LNG 냉열을 활용한 냉방 시스템 개발에 협력함으로써 데이터센터 운영에 필요한 전력을 획기적으로 줄여 나갈 계획이다.

LNG 냉열은 –162℃의 초저온 상태인 LNG를 0℃로 기화하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미활용 에너지로(공사 보유량 연간 400만Gcal), LNG 냉열을 데이터센터 적정온도 유지에 활용하면 연간 60%의 냉방 소모 전력을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KT 용산 데이터센터와 같은 대형 데이터센터에 LNG 냉열 활용 냉방 시스템을 구축하면 시간당 최대 약 12MWh의 전력 절감이 가능하며 이는 400Wh를(서울시 주택 1가구의 시간당 평균 전력사용량) 사용하는 3만 여 가구의 소모전력 절감량과 동일한 효과이다. 

또한 시간당 LNG 100톤의 냉열이 활용될 경우, 연간 1만 6천 톤의 이산화탄소 배출을 줄여 정부 탄소중립 정책에도 적극 기여할 수 있다. 

채희봉 가스공사 사장은 “이번 MOU는 인천 신항 콜드체인 클러스터 구축과 함께 가스공사가 LNG 냉열을 기반으로 탄소중립을 향해 나아가기 위한 또 하나의 걸음”이라며 “앞으로도 독보적인 LNG 냉열 비즈니스 역량으로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 냉열 활용 사업에도 박차를 가해 미래 신성장 동력을 확보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