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유公,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 실시
석유公,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 실시
  • 조대인 기자
  • 승인 2021.11.25 15: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곡성 석유비축기지 복합 재난상황 가정
석유공사 임직원들이 곡성 석유비축기지에서 '2021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을 실시하고 있다.
석유공사 임직원들이 곡성 석유비축기지에서 '2021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을 실시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조대인 기자] 한국석유공사(사장 김동섭)는 25일 곡성 석유비축기지에서 ‘2021년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이번 훈련은 장기간 호우로 곡성 비축기지 내 산사태가 발생해 시설이 손상되고 누유 및 수질오염으로 이어지는 복합적 재난상황을 가정했으며 국민안전을 최우선으로 신속한 재난대응과 복구로 피해를 최소화하는데 중점을 뒀다.

훈련에 참여한 산업통상자원부, 석유공사, 곡성군은 각 기관의 비상대응기구별 업무 수행능력과 현장대응 매뉴얼의 보완 및 개선 사항을 집중 점검했다.

또한 정부·지자체·유관기관 간 긴밀한 협업체계를 구축함으로써 합동 재난대응역량을 한층 강화했다.

김동섭 석유공사 사장은 “우리나라 에너지안보를 책임지는 석유공사의 최우선 가치는 다름 아닌 안전”이라며 “석유 비축기지 안전관리체계의 철저한 점검 및 개선에 만전을 기해 달라”고 총평했다.

한편 석유공사는 전년도 행정안전부 주관 국가핵심기반 재난관리평가에서 최우수 단체로 국무총리 표창을 수상했다.

올해는 고용노동부 주관 공공기관 안전활동 수준평가와 기획재정부 주관 공공기관 안전관리 등급제에서 공공기관 중 최고등급을 획득하는 등 재난대응 및 안전관리의 우수성을 널리 인정받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