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 설비 자동예측진단 기술 상품화 추진
한수원, 설비 자동예측진단 기술 상품화 추진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1.11.29 13: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PTC코리아와 상품 홍보·마케팅 업무협약 체결
한수원과 PTC코리아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수원과 PTC코리아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한국수력원자력(사장 정재훈)이 세계 최대 규모의 빅데이터·인공지능 기반 설비 자동예측진단시스템의 상품화에 나선다. 

한수원은 자동예측진단시스템의 상품화 추진을 위해 ‘프로메테우스(Prometheus)’로 상표명을 출원하고 26일 서울 코트야드메리어트호텔에서 PTC코리아와 상품 홍보 및 마케팅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이번 MOU를 통해 양사는 자동예측진단시스템의 국내·외 홍보 및 판매 촉진을 위한 글로벌 세일즈 마케팅에 적극 협조하기로 했다.

한수원은 지난 2019년부터 국내 가동원전 주요 회전설비 1만4,000여대에 대한 24시간 상태감시 및 자동예측진단 모델을 개발하고 있다. 이 모델을 활용한 빅데이터·인공지능 기반 자동예측진단시스템은 설비의 이상 징후를 사전에 탐지, 진단해 불시고장을 예방하는 역할을 한다. 

현재 한수원은 통합예측진단 센터를 구축하고 지난 4월부터 시범운영중이며 시범운영 동안 22건의 발전소 설비결함을 사전 감지하고 고장을 예방하는 등 기술의 성능을 입증하고 있다.

이를 통해 한수원은 원전분야에서 세계 최고 수준의 설비진단 및 운영능력을 확보할 것으로 기대된다.

‘빅데이터·인공지능 기반 자동예측진단시스템’은 △머신러닝 기반 터빈·펌프 등 회전설비 자동상태진단 △딥러닝 기반 발전기·변압기 등 전력설비 열화상 자동상태진단 △현장 측정데이터 자동오류판정 기술을 포함하고 있다. 

이는 빅데이터·인공지능 기반의 설비 예측진단 모델로는 세계 최대 규모로 발전설비 현장에 폭넓게 활용할 수 있는 인공지능 진단모델이라는 점에서 기존 전문가의 경험에 의존하는 룰베이스(Rule Base) 진단 모델과 차별화된 기술 상품이다.  

전혜수 한수원 디지털혁신추진단장은 “PTC코리아와의 전략적 기술 협력으로 IoT(사물인터넷)와 AR(증강현실) 기반의 빅데이터 및 인공지능을 활용한 예측진단기술의 국내·외 시장에서 상품화 판로 확대를 위한 환경이 조성돼 원전 운영의 안전성을 끌어올리고 한수원의 원전 수출경쟁력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