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질자원硏, 대륙붕·극지 해저자원개발 영역 넓혀
지질자원硏, 대륙붕·극지 해저자원개발 영역 넓혀
  • 조대인 기자
  • 승인 2021.12.03 0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000톤급 3D·4D 물리탐사연구선 건조 강제절단식 개최
부산 영도조선소에서 열린 탐해3호 강재절단식에서 김광은 지질자원연구원 원장 직무대행(좌 6번째)과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부산 영도조선소에서 열린 탐해3호 강재절단식에서 김광은 지질자원연구원 원장 직무대행(좌 6번째)과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조대인 기자] 전 세계 바다를 누비며 대한민국의 해저 에너지자원을 탐사할 6,000톤급 고성능 3D·4D 물리탐사연구선 ‘탐해3호’가 본격적인 생산에 돌입한다.

산업통상자원부(장관 문승욱)와 탐해3호 주관기관인 한국지질자원연구원(원장 직무대행 김광은, KIGAM), 건조사인 (주)한진중공업(부사장 성경철)은 2일 부산영도조선소에서 ‘탐해3호 건조사업 강재절단식(Steel Cutting)’을 가졌다. 

국내 최초의 6,000톤급 고성능 3D·4D 다목적 해저물리탐사연구선 ‘탐해3호’는 지난 1월28일 계약체결 이후 실시설계를  거쳐 건조사 한진중공업의 영도조선소에서 건조와 시운전을 마치고 2024년에 공식 취항할 예정이다.

이번에 건조되는 ‘탐해3호’는 기존 ‘탐해2호’대비 2,000톤급에서 6,000톤급으로 규모가 커지고 내빙등급 적용으로 국내 대륙붕은 물론 극지 및 대양으로 탐사범위가 확대된다.

특히 기존 탐해 2호보다 4배 넓은 면적을 깊고 정밀하게 탐사할 수 있는 6km 길이의 탄성파 수신 스트리머 8조를 탑재한다.

또한 시간에 따른 해저 지층의 변화를 탐지하고 예측하는 4D 모니터링 기술이 적용돼 해저자원 탐사의 효율성 및 정밀성이 크게 높아진다.

주관기관인 한국지질자원연구원은 ‘탐해3호’에 적용되는 신기술들을 통해 해저자원 개발뿐만 아니라 해저단층의 조사․분석을 통한 해저지진 조사대비, 원전 등 위험시설 입지 결정, CO 지중저장 모니터링 등 다양한 분야에 활용할 계획이다

김광은 지질자원연구원 원장 직무대행은 ”탐해3호가 건조되면 전 세계 모든 해역에서 대한민국의 자주적인 석유가스자원 탐사와 해저지질 및 지구물리탐사가 가능해진다”라며 “대한민국 해저 에너지자원 탐사의 우수성을 전 세계에 알릴 수 있는 최첨단 K-물리탐사연구선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탐해3호의 건조가 완료되면 대륙붕 및 극지로의 해저자원개발의 영역을 넓혀 우리나라 해저자원탐사의 기술 수준을 한 단계 높이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탐해3호 선체 디자인.
탐해3호 선체 디자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