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천리그룹, 임원인사·조직개편 단행
삼천리그룹, 임원인사·조직개편 단행
  • 박병인 기자
  • 승인 2021.12.03 13: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 준비경영·책임경영 강화 위한 외부 전문가 영입
탄소중립 실현 연구기능 강화·에너지 신분야 진출 모색
박무철 (주)삼천리 부사장(좌), 서광영 (주)삼천리모터스 부사장.
박무철 (주)삼천리 부사장(좌), 서광영 (주)삼천리모터스 부사장.

[투데이에너지 박병인 기자] 삼천리그룹이 3일 임원인사 및 조직개편을 단행했다.

삼천리는 미래 경영을 준비하고 책임경영과 안전경영을 강화하기 위해 현장 위주의 기능 중심으로 조직을 개편하고 이에 적합한 역량과 추진력을 갖춘 외부 전문가 영입과 인재를 발탁하는데 중점을 뒀다고 인사 배경을 설명했다.

지난 10월 이미 미래 사업을 책임질 김재식 신규사업부문 총괄 대표를 영입한 바 있는 삼천리는 생활문화 등 계열사에서 추진하고 있는 비에너지분야의 신규사업을 확대해 나가는 동시에 도시가스 및 발전 등 에너지 관련사업을 안정화 시켜나갈 계획이다. 

또한 바이오 가스, 자원순환 등 환경사업 부문을 강화하기 위해 이상봉 본부장을 영입해 지속성장의 기반을 다지는 한편 탄소중립을 실현하고 수소경제 활성화에 이바지하고 신에너지 사업분야에도 적극적인 진출을 모색하기 위해 대표이사가 직접 관할하는 탄소중립 연구소를 신설하는 등 기존의 연구 기능도 확대 개편했다.

이와 더불어 중대 재해에 적극 대처하고 ESG경영의 토대를 구축하기 위해 회장단 직속으로 안전환경 위원회를 운영해 안전한 사업현장이 될 수 있도록 지원하고 무재해 무사고 경영을 실천하는 데도 중점을 둘 예정이다.

주요 내용으로 (주)삼천리 박무철 전무를 부사장으로 승진 발령하고 미주본부 지사장인 장순국 상무를 전무로, 정세영 이사와 김정태 이사를 상무로, 손민석, 문봉현, 김석규 부장을 이사로, (주)삼천리모터스 서광영 전무를 부사장으로, (주)삼천리ENG 신서호 상무를 전무로, (주)삼천리ES 이성욱 이사를 상무로 각각 승진 발령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