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온실가스 감축 ‘환경부 장관상’ 수상
서울시, 온실가스 감축 ‘환경부 장관상’ 수상
  • 홍시현 기자
  • 승인 2021.12.07 16: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양한 시민참여 정책으로 실적 높여
서부도로사업소 본관 태양광 설비.
서부도로사업소 본관 태양광 설비.

[투데이에너지 홍시현 기자] 서울시가 ‘2021년 공공부문 온실가스·에너지 목표관리제’ 평가에서 ‘2020년 온실가스 감축실적 우수기관’으로 선정돼 환경부 장관상을 수상한다.

서울시는 2020년 권역별 순감축량부문 수도권지역 1등인 우수기관으로 감축률 34.4%, 감축량 51,019tCO₂를 감축했다. 이는 감축목표율 30% 및 감축목표량 44,540tCO₂를 초과한 수치다.

2020년 온실가스 감축실적은 총 5만1,000톤으로 승용차마일리지, 에코마일리지 인센티브 지급 등 다양한 시민참여 정책으로 감축실적을 높였다. 

서울시는 69개 기관·부서를 총괄해 공공부문 온실가스·에너지 목표관리제를 운영하고 있으며 각 부서들의 지속적인 노력으로 매년 온실가스 감축률을 높여왔다. 최근 5년간 실적을 보면 시는 감축목표 미달성에 대한 주요 원인을 분석하고 건물, 차량, 소속직원 캠페인 등 분야별 개선 노력으로 2020년 감축목표율을 달성했다. 

유연식 서울시 기후환경본부장은 “공공부문 온실가스 감축실적 평가에서 서울시가 우수기관으로 선정돼 매우 기쁘다”라며 “서울시는 공공분야에서의 선도적인 온실가스 감축정책 추진으로 민간부분 확산을 이끌어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