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발전, 노인 일자리 창출 ‘앞장’
동서발전, 노인 일자리 창출 ‘앞장’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1.12.08 15: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과 손잡고 새활용 연구소 오픈
김영문 동서발전 사장(우 4번째), 이병주 시청자미디어재단 울산시청자미디어센터장(좌 3번째), 김영관 한국노인인력개발원 부산울산지역본부장(우 3번째), 최창휴 롯데케미칼 상무(좌 4번째), 이채진 코끼리공장 대표(우 1번째) 등 관계자가 '새활용 연구소' 개소식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김영문 동서발전 사장(우 4번째), 이병주 시청자미디어재단 울산시청자미디어센터장(좌 3번째), 김영관 한국노인인력개발원 부산울산지역본부장(우 3번째), 최창휴 롯데케미칼 상무(좌 4번째), 이채진 코끼리공장 대표(우 1번째) 등 관계자가 '새활용 연구소' 개소식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한국동서발전(사장 김영문)은 환경을 살리는 친환경 사회공헌으로 노인 일자리 창출에 앞장선다.

동서발전은 지난 8월 울산시, 한국노인인력개발원 등 유관기관 5곳과 협약을 체결해 새활용 사업 컨소시엄을 구축하고 8일 울산지역에 ‘새활용 연구소’를 오픈했다.

새활용은 업사이클링(Upcycling)의 우리말 표현으로 기존에 버려지는 제품을 단순히 재활용하는 차원을 넘어서 디자인을 가미하는 등 새로운 가치를 지닌 제품으로 재탄생시키는 것을 말한다.

새활용 연구소는 울산시청, 구‧군청, 교육청 등 울산지역 공공기관에 병뚜껑 수거함을 설치해 사용 후 재활용이 안 되고 버려지기 쉬운 병뚜껑을 모으고 지역 어르신들이 수거·분류, 분쇄·사출, 보상·판매 등을 수행해 새로운 생활용품으로 만든다.

이날 개소식 이후 본격적인 활동에 착수해 연간 30명 이상의 지역 노인 일자리를 마련하고 5,000개 이상의 새활용 제품을 생산할 계획이다. 이들 새활용 제품에는 플라스틱 화분, 비누받침대를 비롯해 재생소재를 활용한 LED 조명 등 고부가가치 제품도 포함될 예정이다.

이와 함께 동서발전은 울산 중구‧울주군, 당진시 내 초등학교, 아동센터 등 60곳에 수직정원을 조성하고 어르신들이 관리하는 ‘녹색교실 만들기’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다.

수직정원은 가로 205cm, 세로 176cm, 폭 30cm 크기로 교실 벽면에 설치되며 지역 어르신들이 수직정원 식물을 재배‧설치‧관리하고 공기 질 측정을 맡는 등 지속가능한 노인 일자리가 창출될 전망이다. 

김영문 동서발전 사장은 “새활용 연구소의 성공적인 운영을 통해 지역사회를 넘어 전국으로 탄소중립 실천문화가 확산돼 환경문제 해결과 친환경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기를 바란다”라며 “앞으로도 지역사회 참여형 사회공헌활동을 적극적으로 추진하며 지역사회의 다양한 이슈를 해결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동서발전은 2019년부터 생활속 자원순환 실천과 환경보호 인식 개선, 지역사회로의 기부문화 확산을 위해 임직원 및 유관기관, 일반시민을 대상으로 ‘새활용, 쓰임의 재발견’ 캠페인을 지속적으로 전개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