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설] 도시가스시설 지진방재대책 연구 -내진설계규정 · 블록화 놓고 의견 엇갈려
[해설] 도시가스시설 지진방재대책 연구 -내진설계규정 · 블록화 놓고 의견 엇갈려
  • 이종수
  • 승인 2002.06.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계-모든 설비에 내진설계 규정적용 불필요/연구보고서-20만 가구 기준으로 소블록화 필요/산자부-최종보고서대로 지진방재대책 추진

대한해운(사장 장학세 www. korealines.co.kr)은 LNG전용선 Hull No.2204호의 명명식 행사를 지난 15일 거제 옥포 대우중공업에서 가졌다.

이날 행사에는 한국가스공사 한갑수 사장, 부인 김경심 여사, 대한해운 장학세 사장, 대우중

공업 신영균 사장을 비롯 해운·조선 및 금융업계 관계자 1백50여명이 참석했으며 김경심

여사에 의해 ‘프리지아’호로 명명됐다.

이날 명명식행사에서 대한해운 장학세 사장은 기념사를 통해 “20여년간 쌓아온 전용선 노

하우를 근간으로 LNG를 적기에 안전하게 수송할 수 있도록 배전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

고 밝혔다.

‘프리지아’호로 명명된 이 선박은 향후 25년간 카타르∼인천/평택 항로에 투입돼 연간 60

만톤의 천연가스를 수송할 예정이다.



서종기 기자 jgseo@enn.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