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년 세계수소대회 준비 착수
2014년 세계수소대회 준비 착수
  • 강은철 기자
  • 승인 2009.02.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시, 추진기획단 구성 및 연구용역 추진

2014년 제20회 세계 수소에너지 대회(WHEC, World Hydrogen Energy Conference)를 유치한 광주시가 ‘2014년 세계수소에너지대회 성공개최 종합추진계획’을 마련하고 대회준비에 본격 착수했다.

광주시는 미래 신성장동력산업으로 각광받고 있는 수소에너지 및 연료전지분야의 세계적 학술대회인 세계수소에너지대회가 광주에서 열리게 됨에 따라 △세계수소에너지대회 추진기획단 구성운영 △시범사업 발굴 및 홍보활동 전개 △산업기반조성 연구용역 추진 △세미나 및 토론회 개최 등을 내용으로 하는 종합계획을 추진한다.

먼저 추진기획단은 추진위원회 13명과 실무추진단 16명 등 29명으로 구성하고 추진위원장은 박광태 광주시장이, 실무추진단장은 최종만 행정부시장이 맡는다. 정부와 유관기관, 전문 연구소, 학계 및 산업계 전문가가 참여해 분기별 1회 이상의 회의를 통해 각종 심의, 기획, 조정업무를 담당하게 된다.

또한 대회 개최를 계기로 수소연료전산업의 발전을 도모하기 위해 산업기반조성 연구용역을 추진할 계획이다.

용역은 5개월에 걸쳐 추진되며 용역을 통해 대회 성공 개최 방안과 대회 유치를 연계한 수소연료전지연구소, 수소고속도로 및 수소충전소 등 수소연료전지산업 인프라 구축과 산업육성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붐 조성을 통한 대회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분기별로 1회 이상의 전문가 초청 세미나 및 토론회를 개최하고 국내외 신재생에너지 및 기후변화 관련 각종 행사에 홍보부스 등을 설치해 적극적인 홍보를 펼칠 계획이다.

한편 세계수소에너지대회는 지난 1976년부터 2년마다 개최되는 권위와 전통을 쌓아온 수소에너지 및 신에너지 관련 학술대회다.

2014년 6월15일부터 6일간 광주에서 열리는 제20회 대회는 영국 런던, 미국 피닉스, 싱가포르
등 쟁쟁한 도시들과 경쟁을 거쳐 지난해 6월 개최도시로 최종 확정돼 아시아권에서 일본과 중국에 이어 세번째로 열리며 한국에서는 광주가 처음이다.

광주시는 전세계 60개국 3,000여명의 전문가와 65개 수소연료전지 전문기업이 참가할 것으로 예상하고 직ㆍ간접 경제유발 효과만도 약 200억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