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양광 부재료산업 투자가치 ‘높아’
태양광 부재료산업 투자가치 ‘높아’
  • 강다혜 기자
  • 승인 2009.03.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전문가 대상 설문조사 결과

국내 전문가들이 가장 투자가치가 높은 태양광 발전 산업분야로 부재료(EVA 필름, 백시트 등) 부문을 꼽은 것으로 조사됐다.

태양광 발전 및 디스플레이 시장전문 조사기관인 디스플레이뱅크(대표 권상세)가 자사의 전문가 패널들과 태양광 전문 사이트인 ‘솔라엔에너지’(
www.solarnenergy.com) 회원들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설문 참가자들은 가장 투자가치가 높은 신규사업분야로 태양전지의 부재료인 EVA 필름, Back Sheet 등을 포함한 부재료 분야를 꼽았다.

이는 전체 응답 중 44.9%를 차지, 태양광 부품 재료의 국산화가 절실한 한국의 상황 또한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이어서 태양전지가 18%, 폴리실리콘, 모듈 등의 순서를 보였다.

올해 태양광 시장의 수요를 선도해 나갈 국가로는 독일(42.7%)과 미국(31.5%)에 이어 세번째로 한국(10.7%)을 꼽아 앞으로 우리나라도 중요한 태양광 관련 시장의 하나로 부상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국내 태양광 산업이 성장하기 위해 가장 중요한 요소로는 국가지원금제도의 확대(29.2%), 부품국산화(28.1%), 국가 로드맵 재정비(19.1%), 전 세계 경기 회복 등을 꼽았다. 올해 태양광 모듈가격 예측에 대한 설문에서는 2.8달에서 3.2달러가 68.8%를 차지했고 2.8달러 미만도 27%를 차지해 가격하락에 대한 우려를 반영했다.

또한 박막형 태양전지의 각각의 기술 중 시장을 주도할 기술로는 a-Si이 1위, CIGS가 2위, 염료감응형이 3위을 차지해 a-Si이 향후 박막형 태양전지의 대세를 이룰 것으로 예측됐다.

총 11개의 항목으로 구성된 이번 설문조사에는 산업 관계자, 학계, 금융권 관계자 등 태양광 발전 관련 각 분야의 전문가들이 대거 참여했고 구체적인 설문결과분석은 오는 12일 과학기술회관에서 열리는 ‘전문가 양성을 위한 2009년 태양광 발전 기술교육 세미나’에서 발표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