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별기고] 권순영 한국LP가스공업협회 전무
[특별기고] 권순영 한국LP가스공업협회 전무
  • 투데이에너지
  • 승인 2009.09.09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문성이 결여된 주장은 공허한 메아리

< 재검협회 주최  LPG용기의 적정 재검사주기와 안전성 토론회를 보며 >

정부의 ‘09.6.30일자 고법 시행규칙 개정안 입법예고 내용중 ’LPG용기 재검주기 연장의 건‘은 현실과 동떨어진 불합리한 규제를 완화해 소외된 700만가구의 LPG소비자를 보호한다는 취지라고 알고 있다.

특히 동사항의 판단기준이 되는 LPG용기의 안전성 문제는 한국가스안전공사의 연구용역과정에서 다양한 실험을 통해 연장에 따른 문제가 없는 것으로 입증되었고 관련업계와 학계의 전문가들이 한 데 모여 수차례 자문과 의견수렴을 거쳐 정부 정책화 되었다는 것도 이미 알려진 사실이다.

한편 재검사 업계는 규제완화로 인한 재검물량 감소를 수용치 않으려는 의도로 충주대학교와 공동으로 ‘LPG용기의 적정 재검사주기와 안전성 토론회’(2009.09.08)를 개최했다고 한다.

그런데 주제발표자중 모 교수는 ‘재검주기연장시 안전을 담보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하는데 아무런 기술적, 과학적 근거도 제시하지 않은 채 안전을 논한다는 것이 자연과학자로서의 자세인가 하는 의아함을 갖게 만든다.

해당교수의 발표자료에 참고사진으로 LPG용기가 아닌 고압가스 용기를, 사고 사례발표에서는 용기관련 사고가 아닌 일반화재 사고를 인용하는 등 본 사안에 대해 전문성이 결여된 상태에서 소비자의 안전 불신을 증폭시키려는 의도가 아닌지 궁금할 따름이다. 이것이 어찌 필자만의 생각이랴 ~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엘피지박사 2009-09-14 16:03:12
용기검사 업자들한테 몇푼받고서 근거도없는 엉터리 주장하지말고 차라리 한잔 덜먹고 마시기를 바랍니다. 학자는 학자다운 품위와 멋이있어야지 업자들의 엉터리 이기주의를 덩달아주장한다고 누가 알아주냐고요. 용기검사업체들 수익이 줄어든다고 엉터리 주장마슈. 잠자던 개가웃는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