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림동 침수원인 두고 관악구청-서울都 ‘마찰’
신림동 침수원인 두고 관악구청-서울都 ‘마찰’
  • 배두열
  • 승인 2001.07.25 0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민, 침수 책임자 규명 및 피해보상 요구
가스관련 업계의 시설개선과 경영활성화를 목적으로 하는 가스안전관리자금이 5월말 현재 57억3천3백여만원이 융자 지원돼 올해 계획대비 11.3%의 실적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가스안전공사에 따르면 가스유통구조 개선사업과 LPG공급방식 개선사업, 도시가스시설 개선사업, 검사기관시설 개선사업 등 4개 사업부문에 총 57억 3천3백20만원이 지원돼 올해 집행가능 예산 5백7억4천5백만원 대비 11.3%의 실적을 나타낸 것으로 집계됐다.

이중 용기재검 등 안전검사시설 장비 마련을 위한 검사기관시설 개선사업은 7천3백여만원의 추천이 들어왔는 데도 실제 융자는 담보 등의 융자 조건을 이유로 전혀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자금지원 현황을 보면 가스유통구조 개선사업은 충전소 용기구입 및 시설개선 등 충전사업 지원에 17억6천여만원이 지원됐고, 판매업소 공동화 사업에는 2억2천여만원, 집단공급 시설설치 및 탱크로리 구입 자금은 4억여원이 융자되는 등 총 23억9천6백90만원이 집행돼 계획대비 16.4%의 실적을 나타났다. 그러나 충전시설 이전에는 50억원의 예산이 책정됐음에도 불구하고 대여 실적은커녕 융자추천 실적도 전혀 없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체적거래시설 확대 보급을 위한 LPG공급방식 개선사업은 8억5천5백30만원이 융자돼 당초 계획 90억원의 9.5%를 밑도는 저조한 실적을 보였다.

그동안 집행되지 않았던 도시가스시설 개선사업은 노후배관 교체 및 자체 안전검사장비 구입, 배관망도 전산화를 위한 자금 등 도시가스사업자들이 17억7천6백만원을, 가스안전관련 기기개발 사업자들이 7억5백만원을 융자해 총 24억8천1백만원으로 계획대비 9.95%가 융자된 것으로 집계됐다.

한편 체적거래를 위한 시설개선 사업과 용기재검사기관의 안전검사시설 장비구축을 위한 자금융자는 담보를 요구하는 금융기관의 대출 문턱이 높아 추천 실적에 비해 실제 융자가 거의 이뤄지지 않는 실정이다.

<고영규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