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HP 특소세 재고해야
GHP 특소세 재고해야
  • 투데이에너지
  • 승인 2003.0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지역 판매소가 현금을 갖고도 충전소 이동이 쉽지 않다는 충전·판매업계간 불화설을 진정시키기 위해 지난 20일 산자부가 진화작업에 나섰지만 충전업계의 판매업계와의 대화거부로 이들간 관계개선이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이는 올 1월부터 LPG가격자유화가 시행됐고, LPG안전대책 시범사업이 시행됨으로 인해 보험료, 시설비 등이 LPG가격에까지 영향을 미칠 것으로 우려해, 판매업계의 자금부담이 충전업계에 전이되는 현상이 빚어진다는 판단으로 LPG안전대책에 대해 부정적 시각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전망된다.

또한 한국가스 고광준 부회장은 “안전공급계약제에 따른 재정능력이 판매업계에서는 아직 미흡하다”고 지적하고, “경영메리트가 없는 프로판 사업부문은 정리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이를 전해들은 판매업계 관계자는 LPG가격을 10원가량 업계 스스로 인상해 준 것이 전국에서 유일하게 부산이었다며, 사업자간 이해와 화합으로 공생의 길을 모색한다면 시설개선 및 수요개발을 통해 LPG산업의 발전 가능성은 아직 많다고 말했다.

부산지역의 경우 충전·판매업계간 LPG안전대책에 대한 의견차이가 매우 큰 것으로 보이며, 이는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시범사업에 대한 사전 홍보가 부족한 한편 수입·충전 등 관련 이해관계자들에 대한 설득이 부족해 이런 결과를 초래한 것으로 보인다.

따라서 LPG안전대책의 전국 확대실시에 앞서 소비자 및 수입·충전 등 이해 관계자에 대해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사업에 대한 보충설명이 뒤따라야 할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