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속자원 ‘폐휴대폰’ 낭비 심각
금속자원 ‘폐휴대폰’ 낭비 심각
  • 박동위 기자
  • 승인 2013.0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부, 재활용률 40% 이하…환경오염·자원낭비 우려

[투데이에너지 박동위 기자] 막대한 금속자원으로 가치가 높은 폐휴대폰의 재활용률이 40%가 채 안 되는 것으로 나타나 귀중한 자원이 낭비되고 있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환경부(장관 유영숙)는 16일 휴대폰 제조사 및 판매업자에 의해 재활용되는 폐휴대폰이 2012년 기준 약 655톤(730만대)으로 2011년에 비해 소폭 증가(약 36톤)했으나 여전히 출고량대비 약 20% 수준에 불과하다고 밝혔다.

국내에서 매년 약 2,500만대 이상 판매되는 휴대폰은 매년 약 1,800만대 이상이 폐기될 것으로 추정되나 이중 40% 정도만 재활용돼 부적정 처리로 인한 환경오염 및 소중한 자원의 국외 유출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특히 2010년 기준 폐휴대폰의 45% 이상인 약 817만대가 속칭 ‘장롱폰’으로 국민의 책상 속에 보관 중이고 약 240만대 정도가 중국 등 해외로 유출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폐금속자원 재활용대책에 따르면 폐휴대폰은 금, 팔라듐 등 16종 이상의 금속을 함유하고 있어 1대당 2,500~3,400원의 경제적 가치를 지니고 있다.

전문가들은 재활용률 향상 등 폐휴대폰의 자원순환성을 제고하기 위해 특정 이해관계자의 자체노력이 아닌 환경부, 제조사, 판매자 등을 아우르는 공동수거 노력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환경부의 관계자는 “폐휴대폰은 철, 희유금속 등을 함유하고 있는 자원의 보고로 총보유가치가 1,120억원에 이를 것으로 추정되지만 부적정 처리 시 환경오염 및 자원낭비를 야기할 수 있다”라며 “소중한 자원으로서 폐휴대폰에 대한 국민적 인식을 제고하고 국민, 환경부, 제조사 및 판매자가 함께하는 적극적인 회수 및 재활용체계 구축 노력을 통해 향후 폐휴대폰의 재활용률이 향상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