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봉, 금 생산 활발
가봉, 금 생산 활발
  • 박동위 기자
  • 승인 2013.08.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도·호주 등 기업 진출 잇따라

[투데이에너지 박동위 기자] 9일 외교부 글로벌에너지협력센터에 따르면 가봉의 유일한 금 생산업체인 모로코 Managem사는 자국 정부와의 합작회사(Managem 75%, 정부 25%)를 설립, 현재 Bakoudou 금광(추정 금 매장량 약 170만톤)을 운영 중이다.

Managem사의 금 생산공장은 지난 2012년 1월 가동을 시작으로 600kg 규모의 금을 생산해 올해 말까지 두 배가 넘는 생산량을 기대하고 있다.

또한 인도계 Goldstone사는 지난해 가봉시장에 진출해 Oyem 및 Ngoutou 지역을 활발히 탐사 중이며 호주계 Volta Mining사도 지난해 8월 벨링가 인근 Mbombo 지역에 대한 탐사권을 취득했다.

한편 가봉 내 금 매장량은 30~50톤으로 추정되며 연간 500kg이 생산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