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대통령, 홍천 친환경에너지타운 방문
박근혜 대통령, 홍천 친환경에너지타운 방문
  • 이종수 기자
  • 승인 2016.0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설 둘러보고 전국 확산 및 해외진출 노력 당부

▲ 박근혜 대통령이 30일 홍천 친환경에너지타운을 방문해 홍보관에서 친환경에너지타운 모형도를 보고 있다.(사진 제공: 청와대)
[투데이에너지 이종수 기자] 박근혜 대통령은 30일 홍천 친환경에너지타운을 방문해 관련시설들을 둘러보고 마을주민과 사업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박 대통령은 지난 2014년 신년기자회견에서 “환경과 에너지 문제를 동시에 해결하기 위한 대안으로 지역에 맞는 신재생에너지를 활용해 전기를 생산하고 판매도 할 수 있는 친환경에너지타운을 만들 것”이라고 발표했다.

이후 환경부, 산업부, 미래부, 농식품부 등 관련부처가 지역별 특성에 맞는 사업을 발굴해 올해까지 총 19개 지역이 선정돼 추진 중에 있다.

소매곡리 주민들은 “친환경에너지타운 사업으로 주민들이 늘어나는 활기찬 마을이 됐다”라며 박 대통령에게 감사의 표시로 명예주민증을 전달했다.

박 대통령은 마을주민과 사업 관계자들에게 “친환경에너지타운은 그간 주민들이 기피하던 환경시설을 에너지생산 등 지역주민의 소득원으로 전환시킴으로써 님비현상을 완화하고 환경개선과 소득창출을 통해 주민 삶의 질을 향상시키는 종합 비즈니스 모델”이라며 “관광명소화를 통한 친환경에너지타운의 전국적인 확산과 세계시장 진출에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 이성오 강원도시가스 대표(우)가 박근혜 대통령에게 친환경에너지타운 관련시설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SK E&S 자회사인 강원도시가스는 바이오가스화시설을 통해 소매곡리 마을주민들에게 도시가스를 공급하고 있으며 태양광발전시설도 설치해 소매곡리 마을에 기부했다.(사진 제공: 청와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