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公, 지난해 영업이익 4.5% 증가
가스公, 지난해 영업이익 4.5% 증가
  • 박병인 기자
  • 승인 2020.03.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얀마 수익 증가·공급비용 조정 영향

[투데이에너지 박병인 기자] 미얀마 수익증가, 공급비용조정 등으로 지난해 한국가스공사(사장 채희봉)의 영업이익이 4.5% 증가했다.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지난해 가스공사의 영업이익은 1조334억1,416만원으로 전년 영업이익인 1조2,768억5,867만원에 비해 약 4.5% 증가했다.

반면 지난해 총매출액은 24조9,826억3,951만원으로 전년 총매출액 26조,1850억3,765만원에 비해 4.6%(1조2,023억9,813만원) 감소했다. 전년대비 발전용 및 도시가스용 천연가스 판매물량이 감소한 것이 원인이다.

당기순이익 역시 감소했는데 지난해 당기순이익은 582억6,915만원으로 전년 5,267억4,460만원에 비해 82.1%(4,684억7,545만원) 감소했다. 이는 전년대비 해외사업 손상차손 증가로 당기순이익이 감소한 것으로 확인됐다.

한편 가스공사의 현금배당금은 주당 380원으로 결정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