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 확산 ‘제도개선 선행돼야’ 지적
전기차 확산 ‘제도개선 선행돼야’ 지적
  • 장성혁 기자
  • 승인 2015.0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연기관 중심 현 제도 개편 필요성 언급

[투데이에너지 장성혁 기자] 전기차를 확산시키기 위해서는 내연기관 중심의 제도를 개편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또 제도 규제와 관계없이 사업화가 가능한 ‘농업용 전기차 시장’을 주목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왔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2일 서울 기술센터에서 문재도 2차관 주재로 제7차 에너지신산업협의회를 열고 산·학 관계자와 전기자동차 확산 방안을 논의했다. 이날 협의회는 최근 전기차 동향을 공유하고 관련 규제와 기술 확보 등을 고려한 전기차 확산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국내 완성차 업체인 현대기아차와 르노 삼성은 협의회에서 전기차 개발 동향을 발표했다. 르노삼성은 향후 3년내 1회 충전으로 주행거리 300km 이상 운전이 가능할 것으로 보고  SM3 전기차를 중심으로 중국, 영국 등 급성장하는 전기차 택시시장을 조기 선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현대기아차는 지난해 출시한 쏘울 전기차를 비롯해 쏘나타와 K5 등 중형급의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전기차(PHEV)를 출시하는 등 지속적으로 라인업을 확대할 계획을 전했다.

이날 발표를 맡은 이종대 서울대 교수는 “전기차 확산을 위해서는 전기차 수요 증가에 따른 에너지 체계변화에 대한 준비와 함께 내연기관 중심의 제도 개편이 필요하다”라며 “완성차 업체는 소형차 중심의 전기차 개발 보다는 소비자 선호를 기반으로 한 전기차 개발을 통해 국내외 시장을 조기 선점하는 것이 중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홍준희 가천대 교수는 “전기차의 고속도로 주행 등 제도상 규제와 관계 없이 곧바로 사업화가 가능한 농업용 전기차 시장을 겨냥한 기업 투자와 국가 지원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해 문재도 산업부 2차관은 “전기차는 이미 중국, 미국 등에서 글로벌 선점 경쟁이 가속화되고 있다”라며 “연관 산업효과가 높은 핵심산업인 만큼 전기차 확산을 위한 배터리, 모터 등 핵심 기술을 확보하고 중고시장, 전기차 구입, 운용 등 전단계를 고려한 정책적 지원을 적극 실시해 전기차가 조기에 확산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에너지신산업협의회는 관련 정책에 대한 이행점검과 주요 추진 현안을 대응하기 위한 목적으로 지난해 10월 출범해 총 7차례 진행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