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연재] 에너지 소비구조 혁신, 진단이 중심이다 - 대일이엔씨기술(주)
[기획연재] 에너지 소비구조 혁신, 진단이 중심이다 - 대일이엔씨기술(주)
  • 류희선 기자
  • 승인 2020.08.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너지진단 새로운 시대 개척”
사내 에너지 환경연구소 운영
실제 이행 가능 아이템 도출

[투데이에너지 류희선 기자] 에너지전환을 위해서는 새로운 에너지원을 갖기에 앞서 소비 절감이 앞서야한다. 모두가 외치고 있는 온실가스 감축 기여도 역시 에너지효율향상이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한다. 
기업의 경쟁력 제고 등을 위해 에너지비용 절약도 필수이며 이를 위해 우리나라는 지난 2007년부터 에너지진단을 의무화했다. 에너지진단은 모든 산업분야에서 효과적으로 에너지를 활용하고 있는 지를 점검, 측정해 합리적으로 에너지를 이용할 수 있도록 개선안을 제시해주는 컨설팅 제도다.
수요관리에서의 첫 번째 단계로 에너지진단이 꼽히지만 현재 국내에서 활동하는 에너지진단기관 50여개는 기대했던 바 보다는 많은 실적을 기대하기는 어려운 실정에 놓여있다. 코로나19로 인해 진단업계들은 더욱 어려운 시기를 보내고 있는 가운데 투데이에너지는 이번
연재를 통해 진단업계 포스트코로나 대비 방향과 한국에너지공단을 시작으로 각 진단기관의 기술을 소개해보고자 한다. /편집자 주

 

“풍부한 에너지진단 경험과 노하우로 에너지분야의 새로운 시대를 열어나가고 있다”

조충연 대일이엔씨기술(주) 상무는 “800여건의 풍부한 에너지진단 경험을 가진 업체로 늘 에너지 신기술개발에 주력하고 있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에너지는 복합적인 분야인만큼 많은 진단기관은 에너지효율화를 위한 다양한 사업을 겸하고 있다. 

대일이엔씨기술(주) 역시 기후환경•에너지 전문기업으로서 에너지사용계획 협의업무를 시작으로 에너지절약 전문기업, 진단 전문기관, 신•재생에너지 전문기업, 환경부 온실가스•에너지 검증기관으로 지정 받아 사업을 영위하고 있다.

조충연 상무는 “대일이엔씨기술 ‘에너지 환경연구소’는 온실가스•에너지 저감기술 개발업무 및 건축물 효율인증 평가업무 등을 수행해 에너지분야에서 다방면으로 활동을 확장하고 있다”고 전했다.

에너지 환경연구소는 최근 산소부하장치 연구를 진행했으며 산소부하막 기술을 국내의 연소 설비에 적합하게 적용할 수 있도록 국산화하는 연구 등을 진행한 바 있다.

또한 대일이엔씨기술은 1993년 에너지이용합리화법(제8조)에 의한 에너지사용계획 협의업무 등 에너지관련 분야에 대한 연구, 개발 평가업무를 수행해 왔으며 산업단지 열병합발전 타당성 검토 용역, 신축건물 열병합발전 기본설계 및 시공감리, 국내 자동차공장, 영종도 신공항, 고속철도, 도시개발사업, 산업단지개발사업 등에 대해 에너지사용계획의 협의업무를 수행했다.

조 상무는 “이를 바탕으로 2000년부터 한국에너지공단의 전력수요관리 진단용역사업에 참여해 현재에 이르기까지 현대제철, 현대자동차, 삼성전기, 효성 등의 국내 대기업 및 중소기업까지 800여건의 에너지진단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또한 조 상무는 “에너지진단은 병원에서 의사에게 진료를 받을 때 청진기나 의료장비로 검사하고 병명을 진단하고 처방하는 일련과정이 유사해 검사와 진단이 제대로 되지 않으면 처방이 제대로 될 수 없듯이 에너지진단도 마찬가지”라며 진단의 중요성을 재차 강조했다.

특히 조 상무는 “대일이엔씨기술은 정규직 직원만을 에너지진단에 투입하며 진단 시 측정장비에 의한 계측을 실시해 에너지설비 운전 성능 및 상태 파악으로 현장중심 에너지진단을 통해 이론보다는 실제 적용이 가능한 에너지절감 아이템을 도출한다”라며 “진단 후 원활한 개선을 위해 시공업체, 업체 담당자 등 정보를 제공해 진단 결과를 토대로 에너지절감이 이뤄 질 수 있도록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외에도 대일이엔씨기술은 온실가스에너지 검증기관으로도 등록돼 있다. 온실가스에너지 전문가를 다수 보유하고 있어 고객 요청 시 에너지절감과 더불어 온실가스감축 및 제도대응 컨설팅을 통해 기후변화 대응역량 향상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조 상무는 “대일이엔씨기술은 다양한 에너지업무를 성공적으로 수행한 풍부한 경험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업무별로 에너지절감 정보를 공유해 효과적인 에너지효율 향상방안을 도출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끝으로 조 상무는 “최고의 기술력과 정보를 갖춘 에너지진단기관이 돼 에너지분야의 으뜸이 될 수 있도록 최신을 다해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