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외면으로 1,322억원 규모 신기술 개발사업 지연”
“한전 외면으로 1,322억원 규모 신기술 개발사업 지연”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0.1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갑석 의원, “국내기업 개발 E기술 적극 적용해야” 지적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1,000억원대 정부 예산이 투입된 전력망 신기술 연구개발 사업(멀티터미널 직류송배전 시스템 개발 사업)이 한국전력공사의 늦장 참여로 인해 수년간 지연된 것으로 확인됐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송갑석 의원은 15일 한전 국정감사에서 “한전이 정부와 민간이 공동으로 1,322억원을 투입한 차세대 전력망 핵심기술 개발사업을 묵살하고 해외 관련 기업과 합자회사 설립을 시도했다”고 지적했다.

해당 사업은 2017년부터 2021년까지 4년 프로젝트로 국내 유일한 전력망 사업자인 한전의 참여가 필수적이었다. 그러나 한전이 해외기업 기술에 관심을 두면서 해당 사업은 수요기업이 없다는 이유로 예비타당성을 통과하지 못하고 있었다. 결국 20개월이 지난 후에야 한전은 참여 의사를 밝혔다. 이로 인해 2021년 완료예정이었던 신기술 개발은 2023년으로 지연됐다.

송갑석 의원은 “에너지전환을 선도할 신기술 개발을 전력 공기업이 외면한다면 전력설비 국산화 및 해외시장 진출에 큰 어려움이 따를 수밖에 없다”라며 “특히 전력망 및 전력설비와 관련한 해당 사업은 안전성과 신뢰성이 핵심으로, 연관 기업들이 정부 지원사업에 참여해 경험을 축적해야 해외 시장에서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다”며 한전의 소극적 태도를 질타했다.

또한 송 의원은 “차세대 AC/DC 하이브리드 배전 네트워크 기술개발 사업(일명 MVDC 배전망 사업)을 비롯해 여타의 에너지 기술개발 사업에 대한 전력공기업의 참여가 매년 감소하고 있다”라며 “민간기업과 공기업 간 매칭 및 기술료 부담을 완화시켜 국내 기업이 개발한 에너지 기술을 한전과 같은 공기업이 적극적으로 적용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