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지원 벤처기업 취업자 6개월내 퇴사, 4명 중 1명꼴
중기부 지원 벤처기업 취업자 6개월내 퇴사, 4명 중 1명꼴
  • 조대인 기자
  • 승인 2020.1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만여명 중 2,692명···최근 3년간 투입 예산 47억6,800만원

[투데이에너지 조대인 기자] 중소벤처기업부가 벤처기업 일자리 지원사업을 통해 채용된 입사자 4명 중 1명은 채용 6개월 만에 퇴사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이주환 의원(부산 연제구)이 중소벤처기업부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3년간(2017∼2019년) 벤처기업 일자리 지원사업’ 자료를 통해 총 1만746명이 입사했지만 6개월을 넘기지 못한 퇴사자가 2,692명으로 4명 중 1명 꼴이라고 밝혔다.

연도별 채용 후 6개월 퇴사자 비율은 지난 2017년 26.2%이었던 것이 2018년에는 24.8%, 2019년에는 24.2%로 4명 중 1명이 퇴사했다.

벤처기업 일자리 지원사업은 우수인력의 벤처분야 유입을 촉진하기 위해 신규 채용·훈련을 실시해 벤처기업 채용으로 연계하는 사업이다.

이주환 의원은 “벤처기업에 우수인력 훈련 후 취업까지 연계하는 취지는 좋지만 매년 4명 중 1명은 6개월 내 퇴사 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벤처기업 입사 후 유입된 인력의 이탈방지 방안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