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PG유통 대형화 효과분석·추진방안 연구용역 진행
LPG유통 대형화 효과분석·추진방안 연구용역 진행
  • 조대인 기자
  • 승인 2020.1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부, 지난해 12월 발주 용역 후속성격 짙어

[투데이에너지 조대인 기자] 산업통상자원부가 ‘LPG유통의 대형화 효과분석 및 추진방안’에 관한 연구 용역을 추진한다.

지난해 12월 산업부는 에너지경제연구원을 통해 지난해 12월 LPG유통체계 개선에 대한 연구용역을 실시한 후 올해 9월 마무리됐지만 이에 대한 구체적 추진방안 도출을 위한 추가 연구용역 성격인 것으로 풀이된다.

올해 12월말까지 3개월동안 3,000만원의 비용을 들여 진행될 연구용역은 3가지 과제가 대상이 되고 있다.

우선 국내 LPG유통의 대형화 사례 검토를 통해 대형화에 따른 정량적, 정성적 검토와 유통비용 절감효과, LPG유통구조의 합리적 개선방향 도출을 위한 LPG유통 대형화 효과 분석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또한 대형화에 따른 제도개선 사항 검토도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충전, 판매 등 LPG유통업체들 가운데 대형화 참여자에 대한 제도개선과 지원책을 검토하는 한편 대형화 추진시 소외되는 LPG사업자에 대한 보완대책 검토도 하게 된다.

이와 함께 LPG대형 및 집단화에 대한 시범사업 실시 등을 통한 추진방안도 강구하게 된다.

LPG유통 대형화 성공을 위한 지원방안 마련을 통해 향후 세부 추진일정도 수립해 진행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할 것으로 보인다.

에너지경제연구원에서는 지난 9월까지 배송센터나 LPG유통부문의 대형화나 집단화 방안을 포함해 연구용역을 진행한 바 있으며 충전소나 LPG판매소 등을 직접 방문해 문제점은 물론 사례조사를 실시한 바 있다.

경제성이 없는 지역임에도 불구하고 도시가스로 전환이 이뤄지고 LPG배관망사업 추진에 따른 LPG소비 및 공급환경 변화로 인해 적지 않은 민원이 제기되는 한편 다른 연관 에너지산업에도 영향이 미칠 수 있어 사전에 이같은 문제 파악과 대응방안을 검토하기 위한 차원으로 풀이된다.

LPG판매업계는 그동안 피해보상 방안 마련과 함께 생존권 대책을 정부에서 제시해 줄 것을 기대하고 있지만 연구용역에서 해법이 제시될 수 있을지 여부는 불투명해 보인다. 

폐업에 따른 피해보상이나 영업권 보상, LPG종사자 등에 재취업 지원 등과 같은 보상은 현실적으로 쉽지 않아 배송센터나 대형화·집단화 과정에서 적지 않은 진통과 불만이 제기될 것으로 전망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