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그룹 8개사, 한국 최초 RE100 가입
SK그룹 8개사, 한국 최초 RE100 가입
  • 윤예슬 기자
  • 승인 2020.1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태원 회장 ESG 경영 실행 가속화

[투데이에너지 윤예슬 기자] SK머티리얼즈를 비롯한 SK그룹 3개사가 한국 최초로 RE100에 가입한다.

‘RE100’은 ‘재생에너지(Renewable Energy) 100%’의 약자로 기업이 2050년까지 사용전력량의 100%를 풍력, 태양광 등 재생에너지 전력으로 조달하겠다는 것을 뜻한다. 

영국 런던 소재 다국적 비영리기구 ‘더 클라이밋 그룹(The Climate Group)’이 2014년 시작했으며 10월 현재 구글·애플·GM·이케아 등 전세계 263개 기업이 가입했다.

이번 가입으로 SK그룹은 최태원 회장이 10월 CEO세미나에서 미래 성장 전략 중 하나로 강조했던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 중 환경부문의 실행을 가속하게 됐다는 평가다.

지난 1일 SK에 따르면 SK머티리얼즈, SK주식회사, SK텔레콤, SK하이닉스, SKC, SK실트론, SK브로드밴드, SK아이이티테크놀로지 8개사는 2일 한국 RE100위원회에 가입신청서를 제출한다. 

SK E&S, SK에너지, SK가스 등 가입 대상이 아닌 관계사들은 자체적으로 RE100에 준하는 목표를 세우고 재생에너지 사용을 확대할 계획이며 SK이노베이션 배터리 사업은 회사 단위 가입 조건에 따라 이번에 가입은 못하지만 글로벌 전기차 OEM 및 기관투자자들의 요구를 감안하여 RE100과 동일한 목표를 세우고 실행할 예정이다.

최 회장은 그동안 그룹의 사업을 근본적으로 혁신하기 위한 요소 중 하나로 ESG를 지속 강조해왔으며 2018년 그룹 CEO세미나에서 “친환경 전환을 위한 기술개발 등 구체적인 전략을 마련하라”고 강조한 바 있다. 

지난 9월 전 직원에게 보낸 이메일을 통해 ESG를 기업 경영의 새로운 축으로 삼겠다는 뜻을 밝히기도 했으며 10월 열린 CEO세미나에서도 친환경 노력은 모든 관계사가 각자의 사업에 맞게 꾸준히 추진할 것을 주문했다.

SK 8개사가 신청서를 제출하면 더 클라이밋 그룹의 검토를 거친 후 가입이 최종 확정되고 RE100 가입 후 1년 안에 이행계획을 제출하고 매년 이행상황을 점검받게 되며 2050년까지 재생에너지 전력 사용을 100%로 늘리게 된다.

8개사는 향후 정부가 시행을 준비 중인 다양한 방법을 통해 재생에너지 사용 비율을 늘려나갈 계획이다. 

SK그룹은 이번 가입으로 시장과 사회로부터 ‘글로벌 최고 수준의 ESG 실천 기업’이라는 신뢰를 확보하는 것은 물론 미국·유럽 등 글로벌 기업들의 공급망 관리 강화에 대응하는 측면에서도 한발 앞설 것으로 전망된다. 

유럽연합(EU)이 탄소국경세 도입을 검토하는 등 국제사회는 친환경 규제를 강화하고 있어 해외무역 의존도가 높은 한국의 경우 국가 수출 경쟁력 강화를 위해 RE100과 같은 저탄소, 친환경 경영의 도입은 필수적인 상황이다.

한편 SK그룹은 RE100 가입 이전부터 친환경 사업 및 활동을 확대하고 있으며 SK E&S는 9월 새만금 간척지에 여의도 크기(264만㎡·80만평)의 태양광발전 단지를 조성하는 사업자로 선정되기도 했다. 

발전 규모는 200MW에 달하며 SK E&S는 2030년까지 국내외 재생에너지 발전 규모를 10GW까지 늘린다는 계획이다.

이형희 SK SUPEX추구협의회 SV위원장은 “이상기후 등 전지구적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탄소 발생량을 줄이자는 친환경 흐름에 한국 기업 또한 본격 참여하게 돼 의미가 깊다”라며 “국내 재생에너지 시장 확대와 에너지 솔루션 등 신성장 산업 육성에도 작은 토대가 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