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수소규제자유특구 추진
충남 수소규제자유특구 추진
  • 윤예슬 기자
  • 승인 2020.1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소 관련 16개社 업무협약 체결, 수소경제 선도
양승조 충남도 도지사(좌 4번째)와 협약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양승조 충남도 도지사(좌 4번째)와 협약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윤예슬 기자] 충남도(도지사 양승조)가 수소경제를 선도하기 위한 규제자유특구 추진을 위해 미코 등 16개 수소 관련 기업·기관과 손을 맞잡았다.

충남도는 지난 19일 하태형 미코 대표, 정동희 한국산업기술시험원 원장 등 16개 기업·기관 대표와 ‘충남 수소에너지 전환 규제자유특구 특구사업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충남도와 실증 수행 특구 사업자가 본격적인 사업 추진에 앞서 충남 규제자유특구의 비전을 안팎에 알리고 성공적인 사업 추진을 약속하기 위해 진행됐다.
 
협약에 따르면 충남도와 각 기업·기관은 충남 규제자유특구 활성화와 연구개발 실증 사업 및 기업의 혁신 성장을 지원하기 위해 상호 협력한다.

구체적으로 충남도와 각 기업·기관은 수소 실증 안전 관리를 위해 실증분야 전문가로 안전관리위원회를 구성하고 사업자는 안전관리위원회의 안전사항 이행에 협조할 예정이다.

또한 충남 규제자유특구를 중심으로 한 기업 혁신 성장 및 창업 활성화를 위한 기술사업화 종합 지원 플랫폼 구축 등도 협력키로 했으며 충남도와 각 기업·기관은 충남 규제자유특구 사업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한 제반 인프라 구축과 행·재정적 지원을 위해서도 노력할 전망이다.

이날 협약식에서 양승조 도지사는 “에너지 전환의 시대에 전 세계가 미래 에너지 선점을 위해 무한 경쟁하고 있다”라며 “인류의 미래를 위해 후손들의 지속가능한 삶을 위해 지속가능 할 수 없는 화석에너지를 대체할 새로운 에너지가 절실하다”고 말했다.
 
양 지사는 이어 “수소는 지속가능한 청정 자원으로 어디에서나 구할 수 있고 에너지로 변환하는 과정에 유해물질이 발생하지 않는다”라며 “이제 우리 충남은 규제자유특구 실증 사업을 통해 보다 확실하게 미래 에너지 선점을 위한 경쟁에서 앞서 나아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양 지사는 “충남이 규제자유특구를 중심으로 기업들이 더 열심히 연구하고 더 혁신하면서 성장할 수 있도록 토대를 마련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라며 “연구 개발과 정보 공유, 기술 사업화 종합 지원 플랫폼 구축 등 특구 사업의 성공을 돕는 가운데, 제반 인프라 구축 지원에 앞장서겠다”고 덧붙였다.
 
규제자유특구는 규제에 묶여 시험이 불가능 했던 기술 등을 제약 없이 시험·실증·개발 할 수 있도록 허용받은 지역으로 충남 규제자유특구는 지난 7월 정부 규제자유특구 심의위원회를 통해 최종 선정됐으며 천안과 보령, 논산, 당진 등 9개 시·군에 면적 73.32㎢에 달한다.
 
충남도는 규제자유특구에서 오는 2024년 7월까지 48개월 동안 △가정용·건물용 수소 연료전지 발전 시스템 △수소 충전 시스템 △수소드론 장거리 비행 등 3대 실증 사업을 추진한다.
 
세부 실증 사업은 △연료전지 복합 배기 시스템 △연료전지 계통 전환 시스템 △직접수소 연료전지 시스템 △수소충전소 부품·설비·검사 장치 △이동식 기체·액화 수소충전 시스템 △액화수소 드론 제작·실증 등 6개다.
 
충남도는 충남 규제자유특구를 통해 오는 2030년까지 △수소충전소 50개소 건설 △수소드론 3,750대 보급 △매출 1조1,500억 원 △고용 창출 6,650명 등의 경제 효과를 올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