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 고리1호기 최종해체계획서 초안 기장군 공청회 연기
한수원, 고리1호기 최종해체계획서 초안 기장군 공청회 연기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0.1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한국수력원자력(사장 정재훈)이 고리1호기 최종해체계획서 초안에 대한 부산광역시 기장군 공청회를 연기하기로 결정했다.

한수원은 지난 7월 1일부터 8월 29일까지 60일간 최종해체계획서 초안 주민공람을 실시했으며 이때 제출된 주민의견에 따라 지난 20일 부산벡스코를 시작으로, 23일 울산 종하체육관, 25일 울주군 서생면 행정복지센터에서 공청회를 개최했다.

이에 반해 고리원자력본부 홍보관에서 30일 개최하기로 한 기장군 공청회는 최근 코로나19 확진자 수 증가 및 부산광역시의 사회적 거리두기 행정명령 변경고시(제2020-469호, 2020년 11월26일)에 따라 개최가 부적절하다는 판단을 내리고 연기하기로 결정했다.

향후 한수원은 코로나19 확진자 수 및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변동 추이에 따라 기장군과 협의해 공청회 계획을 재수립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