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해양, 초대형원유운반선 3척 수주
대우조선해양, 초대형원유운반선 3척 수주
  • 박효주 기자
  • 승인 2020.12.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UAE 아부다비 국영석유회사 애드녹사와 첫 계약
초대형원유운반선
초대형원유운반선

[투데이에너지 박효주 기자] 대우조선해양(대표 이성근)은 3일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 국영석유회사인 애드녹(ADNOC, Abu Dhabi National Oil Company)사로부터 초대형원유운반선 3척을 2,820억원에 수주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수주한 초대형원유운반선은 국제해사기구인 IMO에서 올해부터 적용하기 시작한 온실가스 배출 규제인 에너지효율지수 2단계(EEDI Phase2: Energy Efficiency Design Index)를 만족하는 선박으로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에서 건조돼 오는 2023년 1분기까지 선주 측에 인도될 예정이다.

이 선박은 탈황장치인 스크러버를 설치하는 대신 저유황유를 사용하거나 향후 액화천연가스(LNG)를 선박 연료로 사용할 수 있는 이중연료 추진 선박으로 변경할 수 있는 옵션이 포함돼 있어 이를 활용할 것으로 보인다. 

또한 LNG 추진 선박으로 결정이 되면 세계 최초로 초대형원유운반선에 고압 이중연료 추진 엔진(ME-GI 엔진)과 고망간강을 사용한 연료탱크가 적용될 전망이다.

대우조선해양의 관계자는 “애드녹사는 한국조선소에 처음으로 초대형원유운반선을 발주하는 것으로 향후 다른 선종의 추가 발주도 기대되는 회사”라며 “이번 계약에는 3척을 추가로 발주할 수 있는 계약이 포함돼 있어 최고 품질의 선박을 건조해 지속적인 우호 관계를 유지해 나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대우조선해양은 올해 LNG운반선 9척(LNG-FSU, FSRU 포함), 컨테이너선 4척, 셔틀탱커 2척, VLCC 5척, VLGC 1척 등 총 21척 약 40억6,000달러 상당의 선박을 수주해 목표대비 약 56.3%를 달성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