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公, 본사·수도권 6개 사업장 전면 재택근무 돌입
가스公, 본사·수도권 6개 사업장 전면 재택근무 돌입
  • 박병인 기자
  • 승인 2020.12.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대유행 따른 특별 방역대책 일환

[투데이에너지 박병인 기자] 한국가스공사(사장 채희봉)는 최근 코로나19 3차 대유행에 따른 특별 방역대책 일환으로 14일부터 대구 본사와 수도권 6개 사업장에 대해 전면 재택근무를 시행한다고 밝혔다.

올해 2월 1차 대유행 당시 에너지 공기업 최초로 본사 전 직원 재택근무를 실시했던 가스공사는 최근 전국 코로나19 확진자가 하루 1,000여명에 육박하는 국가 위기상황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자 본사 및 수도권 사업장 전 직원 재택근무를 결정했다.

가스공사는 지난달부터 정부 ‘공공부문 방역관리 강화방안’에 따라 전사적으로 30%(수도권 50%) 이상 재택근무를 시행 중이었으나 이번 조치로 각 지역별 여건에 맞춰 대응단계를 격상하기로 했다.

먼저 대구 본사와 수도권(서울·인천 등) 6개 사업장 100%, 기타 지역은 50%로 비율을 확대하고 출장·회의 등 지역 이동 금지, 밀집도 최소화를 위한 필수 운영인력 근무조 편성 등에 돌입한다.

또한 주요 정책 결정 등 경영 공백 방지 및 위험 분산을 위해 본사 2급 이상 경영간부는 50% 재택근무로 전환할 방침이다.

가스공사의 관계자는 “전국 코로나19 확진자가 연일 최다 기록을 경신하는 국가적 비상상황에 발빠르게 대처하고 안전하고 안정적인 천연가스 공급 임무에 차질이 없도록 전 임직원이 방역대책에 적극 동참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