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잠비크 가스전 개발·LNG플랜트 사업에 5억달러 PF 지원
모잠비크 가스전 개발·LNG플랜트 사업에 5억달러 PF 지원
  • 조대인 기자
  • 승인 2020.12.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출입銀, 연간 약 1,290만톤 규모 LNG 생산 전망

[투데이에너지 조대인 기자] 한국수출입은행(이하 ‘수은’)이 대우건설 등이 참여하는 모잠비크 해상 1광구 개발사업에 5억달러를 프로젝트 파이낸스(Project Finance)금융 방식으로 지원한다고 밝혔다.

대우건설을 비롯한 우리 중소·중견기업은 총 5억5,000만달러 규모로 이 개발사업의 LNG 플랜트 건설에 참여한다.

수은의 이번 금융지원은 국내기업들의 공사대금 결제에 사용될 예정이다.

이 사업은 프랑스 Total사와 모잠비크 석유공사(ENH) 등 8개 사업주가 모잠비크 해상 1 광구 내 Golfinho-Atum 가스전을 개발하고 천연가스 액화플랜트 2기를 건설·운영해 여기서 생산되는 천연가스(LNG)를 장기계약을 통해 판매하는 프로젝트다.

총 사업비만 약 235억달러로 이번 사업이 완료되면 연간 약 1,290만톤 규모의 LNG가 생산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 물량은 우리나라의 연간 LNG수입량의 약 23% 규모다.

수은을 비롯해 미국 수출입은행과 일본 국제협력은행, 일본 무역보험, 영국 수출금융청, 이태리 수출보험공사 등 주요국 8개 수출신용기관이 자국의 기업 지원을 위해 이번 사업의 대주단으로 참여했다. 수출신용기관(Export Credit Agency)은 각국 정부가 수출촉진 및 대외거래 지원을 위해 설립한 금융기관을 말한다.

현재 이 프로젝트 사업주와 현대중공업·삼성중공업이 17척의 LNG선 건조계약(약30억달러 상당)을 협의하는 상황에서 수은의 이번 지원으로 국내 조선사들의 LNG선 추가 수주까지 기대되고 있다.

성장잠재력이 크고 신흥 자원부국으로 떠오르는 아프리카 시장에 중소·중견기업의 동반진출 기반을 마련했다는 점도 의미가 크다.

이에 앞서 수은은 지난 2017년 모잠비크 1광구에 인접한 4광구 가스전 개발사업(삼성중공업 수주 및 한국가스공사 사업주 참여)과 지난 2019년 나이지리아 NLNG 천연가스 액화플랜트 건설사업(대우건설 수주)을 지원하는 등 국내기업의 아프리카 자원개발시장 개척을 적극 지원하고 있다.

수은 관계자는 “코로나19와 세계경기 침체, 발주 축소 등 대외여건이 어려운 상황이지만 아프리카 자원개발시장 선점을 위해 이번 금융 지원이 우리 기업의 신흥시장 수주경쟁력을 높이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