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리원전本, 무의탁 이주노인 지원금 기부
고리원전本, 무의탁 이주노인 지원금 기부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1.0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 통해 300만원 전달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한국수력원자력 고리원자력본부(본부장 박인식)는 27일 부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회장 신정택)에 무의탁 이주노인을 돕기 위한 지원금 300만원을 전달했다.

고리원자력본부는 최근 언론보도를 통해 한 무의탁 이주노인의 사연을 접하고 지원을 결정했다.
 
코로나19 사태로 실직한 A 할머니는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호흡곤란과 가슴통증 등의 치료가 필요했으나 제때 진료를 받지 못해 지난 달 부산의 한 고시원에서 쓰러진 채 발견됐다. 주변의 도움으로 입원 치료를 받았으나 병원비를 마련하지 못해 애를 태우고 있었다. 

안타까운 소식을 접한 고리원자력본부는 할머니가 밀린 건강보험료를 납부해 생계를 유지할 수 있도록 후원금을 지원했다.

이주현 고리원자력본부 지역협력부장은 “이주민은 어려운 상황에서도 국적 문제로 도움을 받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라며 “고리원자력본부는 지역의 복지 사각지대에 있는 소외 계층을 지속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