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중소형 선박 LPG추진시스템 상용화···신산업 육성
부산시, 중소형 선박 LPG추진시스템 상용화···신산업 육성
  • 조대인 기자
  • 승인 2021.0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사업비 149억원 투입, 공공선박 LNG·LPG선박 발주 의무화 대응
부산시가 149억원의 사업비를 투자해 전국 최초로 LPG 연료선박 실증을 위한 ‘중소형 선박 LPG추진시스템 상용화 사업’을 내년까지 추진한다.
부산시가 149억원의 사업비를 투자해 전국 최초로 LPG 연료선박 실증을 위한 ‘중소형 선박 LPG추진시스템 상용화 사업’을 내년까지 추진한다.

[투데이에너지 조대인 기자] 부산시가 전국 최초로 LPG 연료선박 실증을 위한 ‘중소형 선박 LPG추진시스템 상용화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총사업비 149억(국비 90, 시비 38, 민간 21)으로 올해부터 내년까지 2년간 진행한다.

국제해사기구인 IMO는 지난해부터  선박 연료유의 황 함유량을 3.5%에서 0.5%로 대폭 강화하고 국내에서도 ‘친환경선박법’이 시행돼 공공 선박의 경우 의무적으로 LNG 또는 LPG 등 친환경 선박으로 전환해야 한다.

이에 중소벤처기업부와 부산시는 (주)해민중공업, (주)KTE, (주)한국R&D, (주)리벤씨, (주)앤써, 부산에너지와 한국해양대학교, 중소조선연구원, 한국선급, 부산테크노파크 등 총 10개 특구사업자를 구성해 올해부터 친환경 중소형 선박 LPG추진 시스템 상용화를 본격 추진하게 됐다.

국내 관련법과 기준이 없어 LPG 연료선박을 건조하지 못하는 실정이기 때문에 부산시는 LPG 연료선박 실증사업을 통해 LPG 추진선박 가이드라인을 마련하고 해양수산부에 관련 법령 개정을 제안할 방침이다.

또한 전국 최초로 부산에서 LPG 연료선박을 상용화해 부산의 친환경 선박산업을 육성하고 지역 경제 활성화를 견인할 계획이다.

김윤일 부산시 일자리경제실장은 “중소형 선박 LPG 추진시스템 상용화로 국내외 환경규제에 대응하고 친환경선박 신산업 육성과 새로운 일자리 창출로 부산지역 경제 활성화에 이바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