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2020년 세계 수소전기차 시장 1위
韓, 2020년 세계 수소전기차 시장 1위
  • 송명규 기자
  • 승인 2021.02.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H2리서치, “승용차는 한국, 상용차는 중국 주도” 분석
2020년 전세계 수소·전기차 시장 동향.
2020년 전세계 수소·전기차 시장 동향.

[투데이에너지 송명규 기자] 2020년 세계 수소전기차 시장에서 한국이 압도적인 1위에 올랐다.

수소전문 시장조사기관인 H2리서치에 따르면 글로벌 수소전기차 시장은 코로나19로 인한 영향으로 전년대비 다소 감소(-4%)했으며 특히 미국과 중국은 50% 이상 감소했다, 그러나 한국은 정부의 적극적인 수소산업 육성정책에 힘입어 2019년에 이어 연속으로 세계 시장 1위에 올랐다.

또한 세계 수소전기차 시장은 전년대비 4% 감소한 1만395대가 판매되었고 한국은 전년대비 39% 성장해 총 5,848대가 판매되면서 수소전기차 판매 세계 1위가 되었다. 뒤를 이어 중국 11%, 미국 9%, 일본 8%로 뒤를 잇고 있다.
 
세계 수소전기차 시장은 승용차부문에서는 한국이, 상용차(버스, 트럭) 부문에서는 중국이 시장을 주도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020년 수소전기 승용차는 총 9,024대가 판매됐으며 한국이 전년대비 38% 성장한 5,786대가 판매돼 세계 시장의 72.9%를 점유하면서 압도적인 1위를 기록했다.

H2리서치는 2021년 한국의 판매목표가 1만5,185대로 세계 최초로 1만대를 돌파할 것으로 전망돼 세계 판매 1위를 이어갈 것으로 기대했다.

판매업체로는 현대의 넥쏘가 압도적인 1위를 기록하고 있는데 2020년 넥쏘는 총 6,781대가 판매되어 글로벌 시장점유율(M/S) 75.1%를 달성했다. 그동안 승용차분야에서 현대차와 경쟁하던 일본의 도요타는 1,960대 판매로 M/S 21.7%로 현대차에 크게 뒤진 2위를 기록했다. 특히 3위업체인 혼다는 수소전기차 대신 전기차(PHEV)에 집중함에 따라 263대 판매해 M/S 2.9%를 기록해 수소전기차 경쟁대열에서 이탈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수소전기 상용차는 2020년에는 총 1,371대가 판매돼 전년대비 –52.3%로 크게 감소했다. 이는 상용차 시장의 대부분을 기록하고 있는 중국이 코로나로 인한 영향으로 지방정부의 보급사업 지연됨에 따른 결과이다. 현재 수소전기 상용차 시장은 중국의 상용차 우선 정책에 따라 중국을 중심으로 형성돼 있으며 그 외 국가(미국, 유럽, 일본, 한국 등)는 실증단계에 있다. 중국에서 1,177대가 판매됐으며 글로벌 M/S는 86%로 압도적인 1위를 기록하고 있다.

상용차업체로는 King Long(合-Golden Dragon), SAIC(上海汽车), Foshan Feichi, Zhongtong, Zhejiang Geely 등이 상위판매 업체이며 King Long이 2019년에 이어 2020년에도 판매 1위를 기록했다. 현대자동차는 2020년부터 양산체제를 갖추고 판매를 시작해 상용차부문에서 처음으로 100대를 넘는 판매(110대)를 기록했다.

H2리서치는 2021년에는 세계 각국의 자동차 시장의 성장과 수소산업 지원 정책의 강화, 한국의 소수전기차 보급 강화 등에 힘입어 최초로 수소전기차 시장이 2만대를 돌파할 것으로 전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