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드밴스, Wi-Fi 기반 스마트 램프 출시
레드밴스, Wi-Fi 기반 스마트 램프 출시
  • 류희선 기자
  • 승인 2021.02.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선 연결 위해 별도 허브 불필요
Wi-Fi 라우터 램프 60개 연결 가능

전용 앱으로 ‘스마트+ 클래식 와이파이’를 제어하는 모습 (우)

전용 앱으로 ‘스마트+ 클래식 와이파이’를 제어하는 모습.

[투데이에너지 류희선 기자] 글로벌 조명기업 레드밴스(LEDVANCE)는 별도의 허브 없이 60개까지 무선연결 가능한 LED 스마트 램프 ‘스마트+ 클래식 와이파이(SMART+ CLASSIC Wi-Fi)’를 출시했다.

신제품은 E26 소켓 크기의 형광램프를 완벽하게 대체하며 무선 연결을 위해 게이트웨이나 브릿지를 추가로 설치하지 않아도 되기 때문에 경제적이고 간편하다.

스마트+ 클래식 와이파이는 국내에서 가장 많이 사용하는 무선통신 표준기술 중 하나인 와이파이를 기반으로 작동한다. 와이파이의 통신 범위를 넓히는 레드밴스 기술을 적용해 하나의 Wi-Fi 무선 라우터를 통해 60개까지 램프를 연결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신제품은 안드로이드와 애플 스마트기기에서 모두 연동 가능하다. 전용 앱(LEDVANCE APM SMART+ Wi-Fi)을 통해 조명의 개별제어부터 점‧소등, 색상 및 밝기 조절 등을 할 수 있다. 또한 1,600만RGB컬러를 구현하며 2,000~6,500K의 색온도를 제공한다.

앱에서 사용자를 추가하면 여러 대의 스마트기기에서 같은 조명을 제어할 수 있다. 예약설정을 통해 알람시계처럼 조명을 활용하는 것도 가능하다.

또한 앱을 통해 다양한 조명 연출장면을 설정할 수 있다. 기본적으로 휴식, 독서, 기상, 레저 4가지의 연출장면을 제공하며 사용자가 자신의 공간에 최적화된 연출장면을 추가 지정할 수도 있다.

신제품은 음성명령 기능도 지원한다. 인공지능(AI) 스피커인 구글 어시스턴트, 애플 시리, 아마존 알렉사와 연동 가능하며 각 제조사의 앱을 통해 주요 기능을 컨트롤 할 수 있다.

소비전력은 9W이며 형광램프보다 에너지를 50% 이상 적게 소비한다. 수명은 약 2만시간이다.

레드밴스의 관계자는 “레드밴스 스마트+ 클래식 와이파이는 스마트홈‧스마트오피스 환경을 처음 구축하고자 하는 소비자들이 쉽게 입문할 수 있는 경제적이고 편리한 스마트 조명”이라며 “공간과 상황에 맞는 다양한 빛 연출을 통해 실내생활의 즐거움을 배가시킬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