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동발전, 탄소중립 핵심 기술 협력 ‘박차’
남동발전, 탄소중립 핵심 기술 협력 ‘박차’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1.02.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네오그린·에너지기술지원단과 온실가스감축 협약 체결
발전부문 탄소중립 달성을 위한 온실가스 감축 기술협력 협약식에서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유향열 남동발전 사장(중)이 발전부문 탄소중립 달성을 위한 온실가스 감축 기술협력 협약식에서 관계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한국남동발전(사장 유향열)은 16일 본사에서 (주)네오그린(사장 장정혜), 울산테크노파크 에너지기술지원단(단장 우항수)과 ‘발전부문 탄소중립 달성을 위한 온실가스감축 기술협력 협약식’을 가졌다. 

이날 협약식은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참석인원 최소화, 참석자 간 거리두기 등 사회적 거리두기 방역지침을 철저히 준수해 시행했다.

이번 협약은 CCUS(Carbon Capture Utilization & Storage) 기술 개발과 상용화를 위해 화력발전소에 발생하는 이산화탄소를 포집, 이용 및 저장하는 기술력을 확보하고 중장기적으로 우리나라의 국가온실가스 감축 목표 달성 및 국정과제인 ‘신기후체제에 대한 적극적인 이행체계 구축’에 실질적으로 기여하기 위해 추진됐다.

특히 기술개발 주요협력인 ’이산화탄소 광물탄산화‘는 발전소 이산화탄소를 전환해 고품위 탄산칼슘을 생산해 특수제지, 방진고무 등으로 제품화하는 혁신적인 기술로 국가 온실가스 감축과 동반성장 및 일자리 창출 등 한국판 그린뉴딜에 핵심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남동발전은 높은 석탄화력 비중에도 불구하고 바이오 연료전환(영동1,2호기) 등 과감한 에너지전환을 통해 국내최초로 신재생에너지 1GW 시대를 여는 등 국내 에너지산업을 선도하고 있다.

유향열 남동발전 사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네오그린, 에너지기술지원단과 함께 이산화탄소 자원화 핵심역량을 결집한 CCUS 기술개발 및 상용화를 비롯해 신재생에너지 확대, 국내외 온실가스 감축사업 등으로 2050년 탄소중립 목표 달성을 위해 정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