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발전, 밀폐 공간 위급상황 감지 기술 개발
동서발전, 밀폐 공간 위급상황 감지 기술 개발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1.02.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물인터넷 기반 작업자 위치 모니터링 과제 발표회 개최
한국동서발전, 한국전자기계융합기술원, 리텍의 관계자들이 비대면으로 연구과제의 최종 발표회를 개최하고 있다.
한국동서발전, 한국전자기계융합기술원, 리텍의 관계자들이 비대면으로 연구과제의 최종 발표회를 개최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한국동서발전(사장 박일준)은 사물인터넷(IoT)을 기반으로 발전소 밀폐 공간의 안전사고를 예방하는 안전관리시스템을 개발했다고 18일 밝혔다.

동서발전은 이날 디지털기술융합원(원장 정필식)에서 ‘밀폐공간 작업자 위치 모니터링 시스템 개발’ 연구과제의 최종 발표회를 개최했다.

기존에는 현장 감시원이 작업자의 밀폐공간 출입시간을 수기로 기록했기 때문에 밀폐공간 내 작업자의 정확한 위치를 파악하는 데 어려움이 있었다.

이에 동서발전은 무선 센서를 활용한 사물인터넷 기술을 도입해 밀폐공간 작업자의 위치를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할 수 있는 시스템 개발에 나섰다.

동서발전은 한국전자기계융합기술원, (주)리텍과 협력해 지난 2019년 2월부터 2021년 1월까지 24개월 동안 연구개발을 진행했으며 3회에 걸친 단계적 실증을 통해 밀폐공간 작업자 안전관리를 최적화하는 데 성공했다. 

이번에 개발한 안전관리시스템은 관리자가 무선 센서를 소지하기만 하면 밀폐공간 내 작업자의 걸음 수, 이동방향 등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으며 작업자가 넘어지거나 추락 등 위급상황이 발생하면 즉시 위험 경보가 울린다.

또한 밀폐공간 내 유해가스 성분과 온도, 비계의 구조적 하중분포를 감지해 작업환경을 평가하는 등 안전사고 예방과 골든타임 확보에 도움을 주는 진화된 안전 서비스를 제공한다.

동서발전의 관계자는 “이번에 개발한 시스템은 밀폐공간 작업자의 안전사고를 예방하고 발전소 안전 사각지대를 해소하는 데 기여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중소기업, 연구기관 등과의 협업을 통해 4차산업 기술을 적용하고 사람중심의 안전한 디지털 발전소를 구현해나가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