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식 수소충전소 안전성 향상 사전 컨설팅 실시
이동식 수소충전소 안전성 향상 사전 컨설팅 실시
  • 조대인 기자
  • 승인 2021.02.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연재 가스안전公 이사, 경울산 규제특구 설치 수소충전소 방문
이연재 가스안전공사 안전관리이사(좌 2번째)는 25일 설치 예정인 이동식 수소충전소에 대한 안전성 확보 컨설팅을 실시했다.
이연재 가스안전공사 안전관리이사(좌 2번째)는 25일 설치 예정인 이동식 수소충전소에 대한 안전성 확보 컨설팅을 실시했다.

[투데이에너지 조대인 기자] 이연재 한국가스안전공사 안전관리이사는 25일 울산 규제자유특구 내 설치 예정인 이동식 수소충전소(제작사 한영테크노켐(주), 경북 경주시 소재)에 대한 안전성 확보 컨설팅을 실시했다.

이번 컨설팅은 곧 상용화될 이동식 수소충전소의 완성검사를 실시하기 전 사전 점검차원에서 실시됐다.

이날 사전 컨설팅은 △안전설비 배치 최적화 △충전시설 주변 안전 확보 △사고유발 요인 제거 △안전관리 향상방안 제공 등 시설기준 26개 항목과 안전성 향상 방안 19개 항목에 대해 이뤄졌다.

국내 최초로 설치되는 이동식 수소충전소인 만큼 안전관리에 각별한 주의가 요구되기 때문이다.

이연재 한국가스안전공사 안전관리이사를 비롯해 수소안전 전문 기술인력 6명과 업체 관계자 등 10명이 컨설팅에 참여했다.

이동식 수소충전소는 울산시 관내 3개소에 허가를 받은 상태로 오는 3월초 완성검사를 받고 운영에 들어갈 예정이다.

이동식 수소충전소는 기존 수소충전소의 충전대상이 자동차로 국한돼 있는 것을 지게차 등 실내물류 운반차량에까지 확대한 것으로 수소경제 활성화 차원에서 그 의미가 크다.

또한 대형 트럭 1대에 용기, 압축기 및 충전설비를 모두 장착해 여러 장소를 이동, 주차한 후 충전이 가능한 구조로 설계됐다.

이동식 수소충전소는 일본에서는 이미 상용화돼 약 39대의 이동식 충전소가 운영되고 있지만 미국이나 유럽에서는 아직 상용화된 바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연재 가스안전공사 안전관리이사는 “국내 최초로 도입되는 이동식수소충전소의 안전 확보를 위해 제도적 기술적 뒷받침은 물론 시공자 및 안전관리 현장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는 등 긴밀한 협력관계를 유지할 것”이라며 “이번 사전 컨설팅을 계기로 국민 모두가 안전하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수소충전소 인프라 구축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