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U, 탄소중립 해상풍력 가속화 전망
EU, 탄소중립 해상풍력 가속화 전망
  • 송명규 기자
  • 승인 2021.03.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벨기에 프로젝트 개발사 중심 합작투자 활발
벨기에 오스텐트사의 해상풍력 전용작업선박이 벨기에 연안에서 해상풍력발전기를 설치하고 있다.
벨기에 오스텐트사의 해상풍력 전용작업선박이 벨기에 연안에서 해상풍력발전기를 설치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송명규 기자] 유럽에서 탄소중립을 위한 해상풍력 확대가 가속화될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그 중에서도 벨기에가 프로젝트 개발사를 중심으로 한 합작투자가 활발한 상황이다.

코트라 벨기에 브뤼셀무역관은 2020년 유럽연합에서 재생에너지를 이용한 전력 생산량이 처음으로 화석연료 발전량을 앞질렀다고 밝혔다. 싱크탱크 앰버(Ember)와 아고라 에네르기벤테(Agora Energiewende)의 연간 보고서에 따르면 2020년 유럽연합 27개국에서 생산된 전체 전력 중 재생에너지발전 비중이 38%로 가장 컸으며 화석연료발전 37%, 원자력발전 25%인 것으로 조사됐다.

유럽의 그린·디지털전환 정책 아래 △청정수소 △전기차 △5G기술 상용화 추진으로 전력소비와 이에 따른 재생에너지 수요가 급증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특히 해상풍력발전을 중심으로 한 재생에너지 개발이 가속화할 전망이다.

EU집행위는 2020년 11월 EU해양재생에너지전략(EU offshore renewable energy strategy)을 통해 △2050년까지 해상풍력발전용량 300GW 달성(현 12GW) △인프라 구축·기술개발을 위한 민관투자 촉진 △지역 간 협력이 용이하도록 제도·법적프레임워크 개선계획을 발표했다.

2050년까지 전체 전력공급 중 해상풍력발전 비율을 30%로 높이고 발전효율성 개선을 위한 풍력발전기술 연구 및 건설 비용절감 노력의 필요성을 EU집행위는 강조했다. 또한 해상풍력발전 외에도 전체 해상재생에너지 중 40GW는 조력발전·부력태양광발전개발을 통해 달성할 계획이다.

또한 EU집행위는 발트해의 해상풍력발전 개발 가능성에 주목하고 2020년 기준 2.2GW에 불과한 발트해 지역 해상풍력 발전용량을 2050년 93GW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지난해 9월 △덴마크 △에스토니아 △핀란드 △라트비아 △리투아니아 △독일 △스웨덴 △폴란드 8개국은 발트해상풍력개발합동선언(Baltic Sea Offshore Wind Declaration)에 서명하고 해양공학기술 및 투자협력을 약속한 바 있다.

브뤼셀무역관에 따르면 2050년까지 해상풍력발전 개발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서는 약 8,000억유로의 투자액이 필요할 것으로 추산되며 이 중 2/3가 인프라 및 전력망 구축에 사용될 전망이다. EU집행위는 다수의 회원국이 참여하는 대규모 프로젝트를 장려하기 위해 환경보호·에너지정부 지원·전력시장 등의 규제 및 지침을 개정할 예정이다.

유럽 전체 해상풍력발전 용량의 79%가 설치돼 있는 북해 지역은 1991년 덴마크에 세계 최초의 해상풍력단지가 설치된 이후 △벨기에 △네덜란드 △영국 △독일 등을 중심으로 북해연안의 지리적 특성을 활용한 해상풍력발전 개발이 활발한 상황이다. 그 중 벨기에는 2009년 최초의 해상풍력발전단지 C-Power를 완공한 이래 현재 총 8개의 해상풍력발전단지를 운영 중이며 2020년 중순 Northwester2(219MW 규모) 프로젝트 완공으로 해상풍력발전용량 세계 4위를 차지하며 명실 공히 해상풍력발전강국으로 자리매김했다.

브뤼셀무역관은 지난해 말 벨기에 최대 규모의 해상풍력단지인 SeaMade(487MW 규모)가 추가로 완공되면서 벨기에 전체 해상풍력 설비용량은 2262MW로 220만 가구에서 사용 가능한 전력 생산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했다. 또한 재생에너지 수요는 탄소배출량 감축이 시급한 철강·시멘트·화학 등 에너지집약산업계 기업을 중심으로 증가할 전망이다.

특히 안트워프 항을 중심으로 조성된 대규모 석유화학 클러스터 기업들의 재생에너지 전환 수요가 주목된다. 일례로 글로벌 화학기업 Ineos는 2020년 벨기에 풍력단지 Nother·Northwester2와 10년 기한의 전력구매계약(PPA; power purchase agreement)을 체결하고 연간 500GWh의 전력을 공급받을 예정이다. 벨기에 북해연안 해상풍력단지에서 생산된 전기는 Ineos공장으로 바로 전송되며 총 200만톤 이상의 탄소배출량을 감축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해상풍력발전에 대한 수요 증가로 발전기 크기가 대형화되면서 △터빈 △하부구조물 △전력망 등 인프라 건설에 최첨단 기술과 막대한 자본이 필요해지자 해상풍력발전개발을 위해 △정부 △기업 △금융 △연구기관들로 구성된 합작투자도 활발히 이뤄지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프로젝트 개발사들이 많은 이해관계자들을 한데 엮어 프로젝트 진행 전반을 담당하는 중추역할을 맡아 기술 개발부터 부품 제조사 및 시공사를 선정하고 자금을 유치하는 등의 업무를 수행하고 있다.

브뤼셀무역관은 해당 시장 진입을 희망하는 기업이라면 프로젝트 개발사를 중심으로 진행 중인 프로젝트 현황을 파악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벨기에 유통기업 Colruyt 그룹, 투자 자회사 Korys NV, PMV가 출자해 설립된 풍력발전 프로젝트개발사 Parkwind는 현재 총 4개의 풍력단지를 운영 중이며 아일랜드(Oriel Windfarm, 2023년) 및 독일(Arcadis Ost, 2023년)에서도 해상풍력단지를 건설 중이다.

해상풍력발전의 경우 초기 개발비용이 많이 드는 만큼 다양한 경로의 투자 유치가 필수적인데 Parkwind사는 프로젝트 도입 당시 시민투자유치를 위해 협동조합형식의 투자펀드를 조성했다. 개인투자자들은 채권당 250유로(최대 20건 한도)에 투자하고 연간 4%의 배당금을 지급받게 된다. 2014년에는 일본 스미토모사와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하고 초기 개발단계에서부터 투자를 유치해 현재 스미토모사는 Belwind 39%, Northwind 33.3%, Northwester2 30% 등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

C-power 운영과 Rentel, Seamade 풍력단지 건설을 위해 벨기에 내륙에 위치한 림버그 주정부가 나서 협동조합을 설립하기도 했다. 조합원들에게 지분당 50유로(최대 1000건 한도)를 판매하고 건설기간 동안 연간 6% 배당금을, 운영 이후에는 전력생산량에 따라 4~6% 배당금을 지급하는 방식으로 투자금을 마련했다.

브뤼셀무역관은 벨기에의 이러한 사례들이 해상풍력발전이 해안 지역·국가주도의 개발에서 벗어나 국가간 협력·전력망 확대구축 양상을 잘 보여준다고 평가했다. 2019년 벨기에-영국은 총 6억 유로를 투자해 세계 최초 양국 간 전력인터커넥터 구축프로젝트(Neo Link) 수립하고 140km 길이의 해저 전력망을 완공한 바 있으며 2021년 2월 벨기에와 덴마크는 2030년까지 600km 해저 전력망을 구축사업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또한 브뤼셀무역관은 EU 탄소배출량 감축·재생에너지 전환 목표 아래 벨기에를 포함한 유럽의 해상풍력 발전개발 노력은 앞으로도 계속될 것이라고 밝혔다. 기존에는 유럽 서북부지역 국가들이 축척된 해양공학기술과 자본을 바탕으로 해상풍력발전에 앞장서 왔으나 향후 해상풍력 발전 개발 규모는 범유럽차원으로 확대될 것으로 전망했다.

이는 자본·기술집약적인 해상풍력발전개발 특성상 개별국가들이 자국 내 수요만을 대상으로 한 대규모 해상풍력단지 조성은 EU 전체 탄소배출량 감축 목표 달성을 위해서도 효율적이지 않다는 판단했기 때문인 것으로 알려졌다.

브뤼셀무역관에 따르면 비연안국가들의 참여와 투자를 유치하기 위해 해상에서 생산된 전기를 내륙으로 송전할 수 있는 전력망 기술 등을 포함한 통합 해상에너지그리드 구축의 중요성이 강조되고 있다. 이에 △회원국 간 협력을 강화하고 관련당사자들이 모두 참가하는 공동거버넌스(joint governance) 수립 △기획단계에서부터 전체 전력망(meshed grid)을 염두에 둔 범유럽차원의 프로젝트 개발 △관련법 개정 추진이 활발히 진행될 전망이다.

브뤼셀무역관은 유럽의 해상풍력발전 개발이 대형화·다각화될 것으로 전망됨에 따라 한국이 강점을 지닌 조선·해양플랜트 등 연관산업과 접목해 진출가능성을 도모하고 유럽의 재생에너지 프로젝트 추진 동향을 주시해 시장 특성에 맞는 진출 전략을 고민해봐야 할 것으로 분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