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 태양광 설치 융자금 이자 차액 지원
충북도, 태양광 설치 융자금 이자 차액 지원
  • 송명규 기자
  • 승인 2021.03.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kW당 130만원·최대 2억원 한도 내

[투데이에너지 송명규 기자] 충청북도는 도내 중소규모 태양광발전 사업자의 경영안정을 도모하고 신재생에너지 보급을 늘리기 위해 태양광 발전시설 설치 융자금 이자 차액을 지원한다고 8일 밝혔다.

지원대상은 공고일인 8일 현재 도내 주민등록상 주소지를 두고 발전사업 허가와 개발행위 허가를 받은 도내 태양광발전시설 설치 사업자이다.

신청 당시 준공검사와 전기 사용전검사가 완료되지 않은 사업이어야 하고 1kW 당 130만원, 최대 2억원 융자 한도 내에서 대출일부터 3년간 대출 금리의 2% 이자 차액을 지원한다. 총 70억원의 이자 차액을 지원하고 3년 거치 5년 분할상환할 수 있다.

이번 사업은 국민은행, 기업은행, 신한은행, NH농협은행, 하나은행 등 총 5개 금융기관이 참여한다. 접수는 이달 8일부터 12월24일까지이며 자금 소진 시 조기에 종료할 예정이다. 심사는 선착순으로 한다.

희망자는 충북도청 누리집 공고문 또는 충청북도 기업진흥원 공지 사항을 참조해 구비서류를 (재)충북기업진흥원 기업지원부 기업지원팀으로 방문 제출하면 된다.

김형년 충북도 에너지과장은 “현물시장에서 신재생에너지 공급인증서(REC)가격이 지속해서 하락해 많은 태양광 발전사업자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라며 “이번 이자 지원사업이 사업자 경영안정에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기를 바라며 앞으로 재생에너지 보급 확대를 위해 다양한 시책 사업을 발굴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