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LPG 안전 위한 투자·관심 필요하다
[기자수첩] LPG 안전 위한 투자·관심 필요하다
  • 조대인 기자
  • 승인 2021.03.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대인 기자
▲조대인 기자

[투데이에너지 조대인 기자] 93명으로 감소세를 보였던 가스사고로 인한 인명피해가 지난해 98명으로 다시 늘어났다. 우려스러운 점은 LPG폭발사고로 사망자가 11명에 이르고 부상자 숫자는 40명으로 전체 인명피해 가운데 53.12%를 차지해 도시가스나 고압가스에 비해 과히 압도적이라 할 수 있다. 

벌크(탱크)로리가 전복하거나 가스누출에 따른 폭발 화재사고로 연결되고 시설미비 또는 도시가스, 전기 등으로의 연료전환 후 막음조치 미비도 원인으로 꼽힌다. 

LPG사업자에게 점검의무도 중요하겠지만 안전에 대한 투자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는 것이 가장 큰 문제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정부는 물론 가스안전공사에서도 안전에 대한 예산 지원이 미미한데 이익을 쫓는 사업자는 오죽할까라는 의문이 제기되는 것도 이해 못할 대목은 아닌 셈이다.

판매량을 늘려 더 많은 이익을 누리려는 것이 비단 LPG사업자만 그렇겠느냐만은 LPG가 폭발사고로 연결될 때 인명 및 재산피해가 적지 않아 더 높은 주의 의무가 따르는 것은 당연하다. 

고압가스 사용량이 앞으로 더 증가할 경우 사고 또한 동반 상승하는 상황에 직면하지 말아야 한다. 가스안전에도 비용과 투자가 필요하고 현장에서의 철저한 관리와 실천이 뒷받침돼야 한다. 

19일 가스안전공사 본사 앞에서 LPG업계가 핀홀 발생 LPG용기 조기 보상 및 리콜 요구, 차단기능형 용기밸브 대책 마련을 요구한 것도 사고를 줄이고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몸부림으로 정부나 가스안전공사에서도 관망만 하지 말고 사후대책을 서둘러 마련하길 기대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