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重, 두산퓨얼셀 지분 전량 현물출자 받는다
두산重, 두산퓨얼셀 지분 전량 현물출자 받는다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1.03.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442억원 규모로 지분율 30.3% 증가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두산중공업은 19일 공시를 통해 (주)두산이 보유 중인 두산퓨얼셀 지분 전량을 현물출자 받고 제3자 배정방식으로 신주를 발행해 (주)두산에 배정한다고 밝혔다.

두산중공업이 (주)두산으로부터 현물출자 받는 두산퓨얼셀 주식은 보통주 1,001만6,672주(약 5,117억원), 1우선주 188만843주(약 296억원), 2우선주 15만8,248주(약 29억원)로 총 5,442억 원 규모다. 두산중공업은 제3자 배정방식으로 신주 4,784만3,956주를 발행해 (주)두산에 배정한다. 주당 발행가액은 1만1,375원이다.

두산중공업은 지난해 11월 (주)두산 대주주로부터 두산퓨얼셀 지분 15.6%를 증여받은 데 이어 (주)두산 보유 지분 14.7%를 이번에 현물출자 받음으로써 출자 후 두산중공업이 보유하게 되는 두산퓨얼셀 지분은 30.3%로 증가한다.

두산중공업의 관계자는 “두산퓨얼셀과의 사업 시너지 효과를 최대한 살리면서 친환경 에너지 사업에서 속도를 높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두산중공업과 두산퓨얼셀의 사업 시너지는 특히 수소에너지분야에서 확대될 전망이다. 두산중공업은 창원 본사에 국내 첫 수소액화플랜트를 건설 중이며 제주, 동해에선 재생에너지를 활용한 그린수소 생산과제에 참여하고 있다. 

두산퓨얼셀은 대산 부생수소발전소에 50MW 규모의 연료전지를 공급하는 등 앞선 기술력을 바탕으로 발전용 수소연료전지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 양사 모두 미래 청정에너지로 부상하는 수소 관련 기술과 실적을 빠르게 확보하고 있다.   

두산중공업은 두산퓨얼셀의 연료전지 발전기술까지 확보하게 됨으로써 연료전지(440kW), 풍력(3~8MW), 중소형원자로(SMR, 77MW), 가스터빈(270MW, 380MW)으로 이어지는 친환경 발전기술 라인업을 구축하게 된다. 두산퓨얼셀은 두산중공업의 EPC 역량과 글로벌 고객 네트워크를 활용해 글로벌 시장으로 진입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하게 된다.

한편 두산중공업은 두산인프라코어와의 분할합병 건도 이날 이사회에서 승인 의결했다. 두산밥캣 지분 등 계열관련 자산을 보유한 회사를 두산인프라코어로부터 인적분할한 후 두산중공업이 흡수합병하게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