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전기차 파워트레인 물적분할 승인
LG전자, 전기차 파워트레인 물적분할 승인
  • 홍시현 기자
  • 승인 2021.03.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합작법인 7월 공식 출범

[투데이에너지 홍시현 기자] LG전자의 전기차 파워트레인 물적분할이 통과돼 법인 출범에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LG전자는 24일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제19기 주주총회를 개최하고 VS사업본부 내 전기차 파워트레인(동력전달장치) 관련 사업에 대한 분할계획서 승인을 비롯해 재무제표 승인, 정관 변경 승인, 이사 선임, 감사위원회위원이 되는 이사 선임, 이사 보수한도 승인 등 주요 안건이 승인됐다.

LG전자는 지난해 말 임시이사회를 열고 세계 3위 자동차 부품 업체인 마그나 인터내셔널(Magna International Inc., 이하 ‘마그나’)과 전기차 파워트레인분야 합작법인(Joint Venture)을 설립하기로 했다.

LG전자는 물적분할을 통해 분할신설회사 ‘엘지마그나 이파워트레인(LG Magna e-Powertrain Co., Ltd)’(가칭)의 지분 100%를 갖게 된다. 이어 마그나는 분할신설회사의 지분 49%를 인수할 예정이다. 합작법인은 오는 7월에 공식 출범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